공주대총장문제, 교육부·정부로 불똥
공주대총장문제, 교육부·정부로 불똥
  • 김광섭 기자
  • 승인 2018.02.05 2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대위, 5일 공개질의…교육부 맹공
‘부적격’판정해놓고 ‘적격’으로 뒤집어 “책임져야”
5일 공주대 총장부재사태 해결을 촉구하는 제2차집회가 열리고 있다.
5일 공주대 총장부재사태 해결을 촉구하는 제2차집회가 열리고 있다.

공주대총장 장기부재에 따른 사태가 점점 심화돼 원성이 교육부, 정부로 쏠리고 있다.

공주대학교 총장부재사태 비상대책위원회·공주대학교 총장부재사태 공주시범시민대책위원회·공주대학교 민주동문회·공주대학교 총동창회는 5일 정부에 대한 공개 질의했다.

이들은 “공주대학교는 2017년 12월 4일부터 5일까지 김현규 후보의 총장 임용 수용여부에 대학 구성원(교수, 직원, 조교, 학생)에 대한 온라인투표를 실시한 결과 구성원 88%가 반대했으며, 특히 교수는 91%가 반대해 대학본부는 지난 해 12월 5일 김현규 후보의 총장임용을 수용할 수 없다는 ‘적격후보자 수용여부 관련 대학의 의사 확인서’를 교육부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그러나 그렇게 서두르던 교육부는 두 달이 지나도록 아무런 반응이 없고, 오히려 최근 대통령이 김현규 후보를 총장으로 임명하기로 결정했다는 소식을 청와대를 방문한 김현규 후보 측근 모 교수의 말을 들은 교수가 있는데, 교육부에서 제청하지 않았다고 하는 김현규 후보가 어떻게 총장으로 결정되었다는 것이냐?”며 교육부는 청와대 눈치만 보고 있고 아무 일도 못하고 있는 것은 아니냐는 의구심을 표했다.

또한 “교육부는 청와대의 지시만 따르는 꼭두각시가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촛불 민심으로 탄생된 문재인 정부에서 어떻게 이러한 일이 있다는 것이냐?”며 “교육부는 솔직하게 국민 앞에 사실을 밝힐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2014년 교육부는 김현규 교수에 대한 심의결과 총장임용제청에 부적격으로 심의했으나, 2017년에는 부적격으로 판정한 김현규 후보에 대한 재심결과 ‘부적격’을 ‘적격’으로, 심의결과를 스스로 뒤집었다”며 “이는 교육부 스스로 업무에 하자가 있었음을 명명백백하게 인정한 것으로, 교육부의 얄팍한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 공주대학을 그렇게 4년간 황폐화시켜야 했는지, 그동안 국립 공주대가 받은 4년간의 피해는 누가 책임질 것인지, 이 때문에 갈라진 공주대학 구성원 간의 갈등은 어떻게 치유해야 하는지, 교육부는 어떤 책임을 질 것인지를 분명하게 밝히고, 어떻게 손해 배상할 지를 분명하게 제시할 것”을 요구했다.

이와 함께 “교육부는 법리적 검토란 핑계로 시간을 끌지 말고 즉각 공주대 총장후보 재선정을 확정해 공주대에 즉각 통보하라”며 “교육부는 2014년 6월 9일 일요서울 [1049호] 이지혜 기자가 보도한 ‘불륜스캔들 폭로 공주大 왜 시끄럽나’기사에 대한 진위여부, 교육부 장관에게 제출된 진정서, 공주대 징계위원회에서 이 문제를 어떻게 처리했는지를 신뢰 있는 기관에 재조사를 의뢰, 진실을 분명하게 밝힐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