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인구, 날개 없는 추락 “비명”
공주시 인구, 날개 없는 추락 “비명”
  • 김광섭 기자
  • 승인 2019.12.13 0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58명 감소…9개월 만에 공주고 하나가 없어진 셈
천안-4,113명 증가, 세종- 1만 8,647명 증가
1965년 20만 4,000명…54년 만에 나주시 인구 사라져
김정섭, 후보시절 “동현리에 1만명 도시 건설”공약
1개월여 후 취임해서는 “인구 늘리는 것은 허위적 사실”
공주시, 2018년 소멸위험지역으로 분류
2년 연속 10만 이하가 되면 "최악"
실‧국 축소, 부시장 직급하향, 교부금 줄어
최대 선거인 수의 3분의 1 이하 되면 선거구 통폐합
공주시, 인구 주는데 공무원 정원은 48명 늘려
시민, “부글부글…김정섭 시장, 공약 지켜라”

 

공주시(시장 김정섭) 인구가 날개 없는 추락을 거듭하고 있어 시급한 대책마련이 절실하다는 지적이다.

통계청이 발표한 공주시의 2019년 11월 현재 인구는 10만 6,517명이다. 이는 동년 2월 10만 7,176명 대비 658명이 감소한 것으로, 2018년 공주고등학교의 학생수가 664명임을 감안하면 9개월 만에 공주에서 가장 많은 학생이 재학 중인 공주고등학교 하나가 사라진 셈이다.

또한 1965년 20만 4,207명 대비 9만 7,690이 감소한 것으로, 54년 만에 전라남도 나주시 정도의 인구가 공주를 떠났다.

 

반면 인근 세종시의 2019년 11월 인구는 33만 8,647명으로, 동년 2월 대비 1만 8,647명이 증가했다. 이는 9개월 만에 공주고 규모의 학교 28개가 생긴 꼴이다.

 

또한 인근 천안시의 경우 2019년 2월 인구는 64만 7,800명에서 동년 11월 65만 1,913명으로, 9개월 만에 4,113명이 증가했다.

김정섭 공주시장은 시장후보시절인 2018년 6월 4일 CMB 공주 교동 스튜디오에서 열린 공주시장후보자 초청토론회에서 “동현리 소재 시유지 15만평에 인구 1만 명의 작은 도시를 만들어 정부부처지원기관, 기업, 공공시설을 통해 지식기반 신산업단지, 정원 형 주거단지를 복합한 미래형 창조도시를 조성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하지만, 당선이 된 후 1개월여 만에 월송동을 초도 순방한 자리에서 주민이 공주시의 재정을 위해 기업 유치에 대한 특단과 인구, 출산장려를 위한 방안과 공주시세에 좋은 방안이 무엇인지를 질문하자 김정섭 시장은 “인구 감소는 국가적 현실이며, 사회적 현상으로, 인구를 늘려 줄 수 있다는 건 허위적 사실”이라고 못박았다.

2018년 8월 13일 한국고용정보원이 전국 228개 시군구를 대상으로 분석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공주시는 저 출산·고령화로 인구가 줄어 지역 자체가 소멸할 위험에 처한 지역 중 한곳으로 분류됐다.

소멸위험지수
소멸위험지수 출처: 한국고용정보원

 

지역의 소멸위험지수는 20세부터 39세까지의 여성인구수를 해당 지역의 65세 이상 고령 인구수로 나눈 값으로, 지수가 0.5미만이면 소멸위험지역으로 분류된다.

저 출산에 이은 세종시로의 인구유출 등 이중고에 시달리고 있는 공주시가 인구붕괴의 ‘심리적 저지선’으로 보고 있는 숫자는 10만 명이다.

2년 연속 인구 10만 명을 유지하지 못하면 해당 시의 실과 국이 하나씩 줄어들고, 부시장 직급이 3급에서 4급으로 내려간다.

아울러 인구에 따라 중앙정부로부터 받는 교부금도 줄어들고, 인구가 최대 선거인 수의 3분의 1 이하가 되면 다른 지자체와 선거구를 통폐합해야 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런 감소추세로 간다면 뚜렷한 대책이 공주시가 이 저지선을 과연 언제까지 지켜나갈 수 있을지 의문이다.

공주시는 이처럼 인구가 감소되는 상황에서도 시공무원의 정원은 998명에서 1046명으로 48명을 늘리는 공무원정원조례개정안을 통과시켰다. 당장 인구 10만 이상을 지켜내지 못하면 실과 국이 하나씩 줄고, 부시장의 직급이 하향돼야 하는데도 공무원의 정원만 늘린 것.

이에 대해 시민들은 정치권을 향해 거센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공주시 신관동에 사는 김모씨(64)는 “후보시절 ‘인구를 늘리겠다’며 큰소리를 쳤던 정치꾼들은 다 어디로 숨었느냐?”며 “위기의식을 갖고 공주의 미래를 위해 죽어라 일할 생각은 하지 않고 선거만을 의식해 행사장만 찾아다니는 정치꾼들을 심판해야 한다”고 격노했다.

그리고 “시민들은 시세가 위축돼 죽을 맛인데, 말로만 ‘신바람 공주’를 외치고 있으면 무엇 하느냐?”며 “김정섭 시장은 공약한 대로 동현리 소재 시유지 15만평에 인구 1만 명의 작은 도시를 만들어 정부부처지원기관, 기업, 공공시설을 통해 지식기반 신산업단지, 정원 형 주거단지를 복합한 미래형 창조도시를 조성하라”고 일갈했다.

또한 공주시 의당면에 사는 박모씨(55)는 “공주는 손이 아닌, 입만 가지고 행정을 하는 정치꾼 때문에 망했다”며 “말장난이 아닌, 가시적인 효과로 보여줄 수 있는 제대로 된 행정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있음)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 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