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고 운동장 보수공사 ‘우려’
공주고 운동장 보수공사 ‘우려’
  • 김광섭 기자
  • 승인 2018.08.09 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미터의 콘크리트구조물 ‘장벽’
동문들, ‘호연지기’퇴색, 야구부에 초점 우려
오중석 감독 “구조물 설치는 꼭 필요”

공주고등학교(교장 조충식) 운동장 보수공사가 논란을 빚고 있다.

공주고등학교는 지나 6월 4일부터 10월 1일까지 21억 8,100만원을 투입해 인조잔디야구장을 조성하고, 야구장 안에 가로 66미터, 세로 91미터의 축구장 및 이동식 축구골대 2개를 설치해 일반학생들도 활용할 수 있는 운동장조성공사를 하고 있다.

문제는 운동장에 설치되는 지상 1.5미터 높이의 콘크리트 구조물. 이 구조물 위에 90센티미터의 철망이 설치될 예정이다. 동문들은 드넓은 운동장을 보면서 키웠던 호연지기가 이 구조물로 인해 자칫 퇴색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또한 이 콘크리트 구조물로 인해 시야가 가려져 답답해 보일 것이며, 큰 행사를 치르게 될 경우 불편하지 않을까 염려하고 있다. 아울러 야구로 인해 공주고의 위상이 높아진 것은 사실이고, 동문들 역시 공주고 야구부를 사랑하고 있지만, 공주는 일반고인 만큼 학교운동장은 일반학생들 위주로 사용될 수 있도록 해야 되는데, 야구부에 비중이 실린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동문들 사이에서 이러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자 조충식 교장은 8일 오후 4시 교장실에서 이에 대한 설명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황교수 공주고 공주동창회장, 오중석 공주고 야구부 감독, 신광상 전 공주고 우영위원장, 양준모 현 공주고 운영위원장이 참석했다.

조충식 교장은 이날 “시대상황의 변화 등으로 인해 많은 고민끝에 인조잔디야구장을 조성, 그 안에 축구도 할 수 있도록 했다”며 “동문들의 고견에 귀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오중석 감독은 “답답함을 해소하기 위해 콘크리트 구조물의 높이를 낮추는 방법은 고려할 수 있지만, 구조물 자체를 설치하지 않는 것은 일반학생, 야구부학생들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으므로 곤란하다”며 동문들의 폭넓은 이해를 당부했다.

그리고 “공주중학교와 공주고등학교는 운동장 입지여건이 달라 공주중학교처럼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구조물의 설치는 반드시 필요한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에 대해 황교수 공주고 공주동창회장은 “지금의 설계대로 콘크리트 구조물이 들어서게 된다면 동문들이 우려를 하게 될 것”이라며 “설계변경 등을 통해 구조물의 높이를 낮추는 방안을 고려해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8일 조충식 공주고 교장이 공주고 운동장 보수공사에 대한 설명회를 하고 있다.
8일 조충식 공주고 교장이 공주고 운동장 보수공사에 대한 설명회를 하고 있다.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 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