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문화재단, 올해 첫 기획공연 무대 올려
세종시문화재단, 올해 첫 기획공연 무대 올려
  • 김광섭 기자
  • 승인 2018.01.09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대왕 즉위 600주년 기념, 국립국악원 ‘종묘제례악’

세종시문화재단(대표이사 인병택)은 2018년 첫 번째 기획공연으로 국립국악원과 함께 ‘종묘제례악’을 30일, 세종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무대에 올린다.

이번 공연은 세종대왕 즉위 600주년과 평창동계올림픽 개최를 기념하기 위하여 세종시문화재단과 국립국악원이 공동주관하여 진행하는 것으로, 국립국악원 정악단과 무용단이 출연하여 뜻깊은 무대를 만든다. 오늘부터 예스24를 통해 예매할 수 있으며, 관람료는 전석 1만원이다.

문화재단 관계자는 “올해는 세종대왕 즉위 600주년이자 전 세계인의 축제인 평창동계올림픽이 개최되는 뜻깊은 해로서 그 의미를 세종시에 담아내기 위해 첫번째 기획공연으로 준비했다” 며 “올 한해 다양한 공연을 통해 세종시가 품격 있는 문화도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국립국악원이 선보이는 ‘종묘제례악’은 국가무형문화재 제1호이며, 2001년 유네스코 인류 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된 종목으로 조선왕조의 역대 왕과 왕후 신주를 모신 종묘에서 이를 기릴 때 사용하는 기악과 노래, 춤을 가리킨다. 세종대왕이 직접 곡을 쓰고 노랫말을 만들었으며, 조선시대 궁중 문화의 총체적 역량이 담긴 한국 전통음악의 정수로 꼽히는 악·가·무 종합예술의 무대이다.

기타 공연 관련 문의사항은 홈페이지(www.sjcf.or.kr) 또는 전화(044-864-9728)로 하면 된다.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 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