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임경숙
  • 승인 2017.12.03 0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래를 내려다 볼 틈도 없이

목적지만 생각하다

엉겁결에 턱을 넘어 선다

달려오는 속도를 이기지 못해

넘어가는 순간

덜컥, 가슴이 서늘해진다

전방에 있는 과속방지턱

야트막한 턱 하나 넘었을 뿐인데

사람살이에 가슴 쓸어낼 일이

어디 한두 번이랴

가끔은 눈을 내리뜨고

울퉁불퉁한 바닥의 높낮이

순한 마음으로 헤아릴 일이다

그냥 넘어갈 턱이 있겠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