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2 화 08:18
지방선거
> 뉴스 > 오피니언·사람들 > 칼럼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 …그 운명은
<기고>공주시선거관리위원회 김선주
2017년 12월 01일 (금) 11:41:40 김광섭 기자 stopksk@hanmail.net
   
 

맥 머피는 술을 마신 채 카드게임을 하다가 욱하는 성질을 감당하지 못하고 범죄자가 된다. 그리고 곧 감옥에 수감되는데, 그 생활이 힘들어지자 미친 척 하여 정신병동에 입원을 해서 편하게 살아보려고 한다.

그런데 이상하다. 정신 병동에는 수간호사 렛치드가 환자들을 강압적으로 통제하고 있다. 그리고 수간호사 옆에서 환자들을 학대하는 두 명의 흑인들도 수간호사 렛치드의 부하처럼 행동한다.

브롬든은 미국인들에게 굴복하고 땅을 빼앗긴 인디언 추장의 아들이다. 그는 키가 2미터나 되는 거구이지만 약해 빠진 모습을 하고, 병원에서는 절대 말을 하지 않는다. 듣지도 못한다는 듯이 주눅이 든 채 빗자루만 쓸고 있다.

그가 어디가 아프게 되어 병원에 오게 되었는지는 아무도 모른다. 그리고 환자들은 여차하면 전두엽수술로 식물인간을 만들어버리는 렛치드의 거대한 폭정 아래에서 숨을 죽인 채 끌려 다니고 있었다.

맥 머피는 그런 어두운 분위기를 감지하고, 환자들에게 투표를 하여 렛치드에게 대항하자고 제안했다.

야구 월드시리즈를 시청하고 싶은데, 텔레비전을 켜주지 않으니 궁금해서 미칠 지경이었기 때문이다. 투표의 주제는 “우리는 야구시청을 원한다. 텔레비전을 켜 달라.” 이다.

그런데 환자들은 이 작은 바람을 이룰 수 있는 투표권조차 포기하고, 마녀 수간호사의 눈치만 본다. 사소한 것 까지 지배를 받는 것에 익숙해진 사람들, 그들의 운명은 어떻게 될까.

과장된 것처럼 보일 수도 있으나 우리가 “권력을 가진 국민”이라는 것을 잊어버릴 때, 사소한 소망조차 더 큰 권력자에게 내어줄 수 있다.

정치가 우리 각자의 삶에 큰 영향을 준다는 것을 알기에, 민주시민은 나라의 대표자를 선택하는 일에 즐겁게 임한다.

또한 투표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뿐 아니라, 정치인들이 나라를 잘 꾸려가도록 정치후원금을 낸다. 그것은 “권력이 우리 국민에게 있다.” 는 것을 보여주는 가장 자발적인 행동인 것이다.

정치후원금은 정치와 국민을 이어주고, 정치발전의 디딤돌 역할을 한다. 온라인 정치후원금 센터에 접속하여 신용카드 결제, 신용카드 포인트 결제, 휴대폰 요금 결제를 할 수 있다.

남은 신용카드 포인트로 정치후원금을 기부한다면 사소한 것으로 민주주의의 발전에 크게 기여하는 것이 된다.

거대한 권력 앞에 부속품처럼 수동적으로 살아갔던 현대인을 은유로 표현한 이야기. 한 마리의 새, 맥 머피가 우연히 둥지에 날아와 갇혀 있던 약한 새들을 평화롭게 날도록 했다는 결말은 식상하지 않다.

이것은 우리의 사랑하는 가족과 자녀들이 살아가는 아름다운 나라 “대한민국”이기 때문이다.

김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 특급뉴스(http://www.expres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공주시 먹자2길 10. 1층 (중동) | Tel 041-853-7979 | Fax 0303-0405-7979
등록번호: 충남 아00020호 | 등록연월일: 2006년 11월 27일 | 발행인, 편집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광섭
Copyright 2009 특급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topks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