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형권, 세종시체육시설 관리운영실태 지적
윤형권, 세종시체육시설 관리운영실태 지적
  • 임미성 기자
  • 승인 2017.11.14 2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리운영부실피해 시민에게…종합플랜구축해야

세종특별자치시시의회(의장 고준일) 윤형권 의원은 14일 열린 세종시의회 제46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시정질문을 통해 세종시 관내 체육시설 관리 및 운영에 대해 강하게 질타했다.(사진)

윤 의원은 이날 축구장, 야구장 등 세종시 체육시설 현황과 관리 주체에 대해서 질문하면서 “올 여름 폭우로 인하여 세종시 연서면 월하리에 위치한 세종 1 야구장이 침수되어 인공 잔디 등의 보수가 필요하지만, 3개월 이상이 지난 지금도 조치를 하지 않고 있다”며 관리가 전혀 안되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그리고 해당 야구장의 인공잔디가 이용할 수 없을 정도로 파헤쳐진 인조잔디가 쌓여 있고, 그 사이를 어린 학생들이 위험천만하게 야구장을 이용하는 장면들을 제시하면서 “내년 본예산으로 처리할 사항이 아니라, 예비비라도 사용하여 시급히 처리되어야 할 문제”라고 강조했다.

또한, 체육시설 관리주체 간 불명확한 사무분장, 행사 위주로 치우쳐진 이용 실태, 요금 징수 체계 문제 등을 지적하면서 “관리 운영의 부실에 대한 피해가 우리 세종시민들에게 돌아가고 있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세종시의 경우 축구장 1개, 야구장 1개씩 동떨어진 장소에 지어지고 있음을 지적하면서 “천안축구센터처럼 경기장을 집적화 시켜야 체육시설 인프라가 구축되고, 대규모 대회도 유치할 수 있다”며 “체육 시설 설치에 관한 심의 위원회를 구성하고,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플랜을 구축해야한다”고 주장했다.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 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