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3 목 02:27
지방선거
> 뉴스 > 오피니언·사람들 > 칼럼
     
함부로 쏜 화살을 찾아 나서다
강희자의 동작치유 이야기-5
2017년 11월 11일 (토) 05:46:51 강희자 stopksk@hanmail.net
   
 

입동 (立冬)

11月7日 (음력 9월 19일)

겨울의 시작

깊고 그윽한 오후 햇살이 내 등을 무겁게 두드린다. 삶이 무겁게 느껴진다. 고민스럽다. 나는 오늘도 함부로 쏜 화살을 찾고자 마음을 나섰다. 그 화살의 방향이 어느 곳인지 조차 모른 채.

언제, 어디쯤에서 비롯된 것일까? 잊은 듯한 그날, 잊은 줄 알았다고 말하는 것이 편한 줄 알았던 지금. 햇살은 그 화살의 방향을 말해주었다. “기억하고 있었다, 함께 고민했다”고.

푸르던 풀빛이 서리에 그 푸르른 빛을 잃고 갈색 옷으로 갈아입는 이 계절에 대지와 함께 알몸을 드러낸다.

아프다! 아프다! 많이 아프다! 지금 이 순간 이 햇살이, 이 공기가 무슨 의미가 있겠냐 싶지만, 그래도 난 오늘을 사랑하고 싶다.

난 이렇게 후회를 하면서도 또 다시 화살을 쏘고, 또 다시 겨울이 오면 함부로 쏜 화살을 찾아 나설 것이다.

그리고 아프고 더 아파진다면 나는 이 햇살을 등에 지고 아주 천천히 한 발자국을 무겁게 옮겨볼 것이다.

나의 등 뒤에서 고민해온 햇살과 함께 아주 천천히, 그리고 아주 조심스럽게…. 이 무거운 발걸음의 시작을 나는 ‘동작치유’라 이야기하고 싶다.

강희자의 다른기사 보기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 특급뉴스(http://www.expres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공주시 먹자2길 10. 1층 (중동) | Tel 041-853-7979 | Fax 0303-0405-7979
등록번호: 충남 아00020호 | 등록연월일: 2006년 11월 27일 | 발행인, 편집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광섭
Copyright 2009 특급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topks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