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3 수 05:31
지방선거
> 뉴스 > 정치·경제
     
“수계 연결·해수담수화 조기 추진을”
안희정 지사, 보령댐 방문 이낙연 총리 만나 “적극 지원” 요청
2017년 06월 18일 (일) 20:54:04 유미영 기자 hippojunior@hanmail.net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도내 간척지 담수호 간 연결과 해수담수화 등 가뭄 대응 사업 조기 추진을 정부에 재차 요청하고 나섰다.

안 지사는 18일 보령댐을 방문한 이낙연 국무총리를 만나 “아산호와 당진 삽교호, 대호호, 서산 성암저수지, 간월호를 조속히 연결해 농업용수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수계 연결 사업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했다.

또 대호호 물이 급격히 줄어들며 대산임해산업지역 공업용수 공급 차질이 우려되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서는 “해수담수화 시설로 공업용수를 항구적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해 줄 것”을 요청하며 대산단지 해수담수화 사업 예비타당성 조사 조기 통과를 위해 힘 써 달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낙연 총리는 가뭄 극복을 위한 각 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검토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 총리는 보령댐 상황 및 가뭄 피해 현장을 살피기 위해 이날 충남을 찾았으며, 도는 이 총리에게 가뭄 해소를 위한 5개 분야 9개 장기 대책 사업 9002억 원 지원을 건의했다.

건의 사업을 구체적으로 보면, 예타를 통과한 충남 서부권 광역상수도 사업(2321억 원)에 대해서는 조기 추진될 수 있도록 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해수담수화 사업은 3개 지구 4477억 원으로, 대산단지 해수담수화 사업(2200억 원)은 조기 예타 마무리 및 사업 추진을, 금강 북부권 및 태안 해수담수화 2개 사업(2277억 원)은 올해 ‘해수담수화 마스터 플랜’ 반영을 건의했다.

도는 이와 함께 △예산 정수장 개량 사업 345억 원 △보령 창동 정수장 개량 사업 238억 원 △지방 상수도 긴급 가뭄 대책 사업 342억 원 △서산 대교천 대체상수원 개발 사업 390억 원 △성환 하수처리수 물 재이용 사업 59억 원 등은 올해 사업비 반영 및 지원을 당부했다.

아산호-삽교호-대호호 수계 연결 사업 830억 원에 대해서는 국가사업 반영 및 조기 추진을 요청했다.

유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 특급뉴스(http://www.expres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공주시 먹자2길 10. 1층 (중동) | Tel 041-853-7979 | Fax 0303-0405-7979
등록번호: 충남 아00020호 | 등록연월일: 2006년 11월 27일 | 발행인, 편집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광섭
Copyright 2009 특급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topks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