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8.18 금 05:11
지방선거
> 뉴스 > 오피니언·사람들
     
5월 어느 어미의 모습
2017년 05월 16일 (화) 14:10:11 김승배 helloksb@daum.net
   
 

손바닥이 아리도록
쓰다듬어 내려도
감지 못하는 새끼의 눈을
옷고름 풀어헤쳐
맨 가슴으로 비벼대며
눈물도 소리도 없는 울음 헉헉대는
어미의 모습은
어미의 모습이 아니다

물방울 떨어지는 쌩나무 관속에
베게보다 가볍고 얼음보다 차가운
새끼 몸 집어넣고
양손이 새까맣게 죽어가도록
관을 치며 통곡하다
제 가슴 못 박히는 아픔에
몇 번인가 허공을 휘젓고는
그림자처럼 쓰러진 어미는
어미의 모습이 아니다

풀잎처럼 연약한 여린 가슴에
동글납작한 예쁘디예쁜 머리를
들어간 곳 은 흔적도 없고
나 온데는 요강단지 만 하다는
M16 소총으로
좀 먹은 헝겊처럼
죽은 내 아가야 내 살땡이야

도살장에 끌려가는 짐승에게도
죽음만큼은 존엄하다던데
짐승만도 못하게 죽은 아가야
광목으로 조이고
가마니로 둘둘 말은 너를
해도 달도 없는 곳에 홀로 남겨두고
이 어미 어떻게 살라하고
안 된다 안 된다 절대로 안 된다
어미랑 같이 가자. 같이 가자구나

헝크러진 머리 손으로 빗고
풀어진 옷고름 바로 고치며
가슴이 떨리도록
온몸이 떨리도록
독한 숨 토해내며
두 무릅 꿇고 앉아
생이별 술잔 따르는
어미의 모습은
어미의 모습이 아니다


*1980년 5월 21일 광주 상무관 앞에서
진압군 중대장 김 승배 쓰다.
 

김승배의 다른기사 보기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 특급뉴스(http://www.expres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공주시 먹자2길 10. 1층 (중동) | Tel 041-853-7979 | Fax 0303-0405-7979
등록번호: 충남 아00020호 | 등록연월일: 2006년 11월 27일 | 발행인, 편집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광섭
Copyright 2009 특급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topks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