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영상대, 링크플러스(LINC+) 사업 선정
한국영상대, 링크플러스(LINC+) 사업 선정
  • 임미성 기자
  • 승인 2017.04.20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영상대학교(총장 유재원)가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사회맞춤형 산학협력선도전문대학육성사업(이하 LINC+ 사업)의 산학협력 고도화형 예비선정 대학으로 확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예비선정 대학은 향후 대학별 부정비리 사항 추가 확인 및 공정성 검증위원회를 거쳐 최종 사업대학으로 확정된다.

LINC+는 LINC사업의 후속사업과 신규 추진되는 ‘사회맞춤형학과 활성화 사업’이 합쳐진 사업으로 올해 총 3271억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대규모 재정지원사업이다.

한국영상대는 지난 5년간의 LINC사업을 통해 산학협력 친화형 대학체제로 혁신 개편하고, 학생들의 창의력 개발을 위해 캡스톤디자인, 현장실습 등 산학연계 교육과정을 확산 운영, 독창적인 산학협력모델(M-TEC)을 개발∙운영하여 열악한 중부권 콘텐츠산업과의 상생발전에 기여했다.

이 대학은 LINC+사업에서도 지역사회 및 기업과의 산학협력체제를 고도화하여 「문화콘텐츠 지주회사 설립」을 목표로 「콘텐츠산업과의 산학협력 R&BD기반 구축, 사회수요 융복합 창의인력양성체제 구축」할 계획을 밝혔다.

또한 콘텐츠산업과의 상생발전을 위해 「기업신속대응센터」를 설치, 기업의 다양한 애로사항을 신속하게 대응 및 지원할뿐만 아니라 기업 맞춤형 지원프로그램을 추진할 계획이다.

유재원 총장은 “지역사회 및 산업과의 정성적 협력을 통해 콘텐츠산업 R&BD 활성화로 고용 및 일자리 창출 등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