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우체국 집배원 빠른 대처로 ‘큰불’ 막아
공주우체국 집배원 빠른 대처로 ‘큰불’ 막아
  • 송순선 기자
  • 승인 2019.12.06 2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랙박스에 찍힌 모습
블랙박스에 찍힌 모습

지난 5일 공주시 검상동 주택화재 시 빠른 신고 와 신속한 대처, 화재진압을 도와 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킨 집배원이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공주우체국 집배원 오용새(남, 54세)씨는 지난 12월 5일 오후 3시 28분경 발생한 검상동 주택화재 최초 목격자로 신속하게 119신고를 하고 소방차량 출동 전 집주인을 대피시킨 후, 소방차량 배치 유도 및 소방호스 전개 등 소방활동을 적극적으로 보조하여 큰불로 번지는 것을 막는데 기여했다.

공주소방서 관계자는 “화재 시 집주인이 다시 들어가 귀중품을 가지고 나오려는 것을 오용새씨가 적극적으로 저지하여 주민의 생명을 지킬 수 있었다.”며 “집주인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고 말했다.

한편, 공주우체국 집배원 오용새씨에게는 화재초기대응 유공으로 공주소방서장 표창이 수여될 계획이다.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 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