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필대신 콘돔을 쥐어준 나라, 이게 무슨 국가였더냐!
연필대신 콘돔을 쥐어준 나라, 이게 무슨 국가였더냐!
  • 김승배
  • 승인 2019.05.16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명산 지나

갈곡천 둑 방길 따라가다

용주골 들어서면

내 누이들의 통곡소리 있어

나도 짐승처럼 울어버리는 땅

누렁이 냄새나는 몸뚱이 아래

그 어린 몸 무참히 짓눌리며

살점은 떨어져 나가고

뜨거운 생피 솟구쳐 오를 때

얼마나 두렵고

얼마나 서러웠을까

죽음 같은 시간 속에

작은 몸 오들오들 떨며

두 눈 감고

두 주먹 꼭 쥔 채

어금니 깨물고

굶주리고 헐벗은

부모 형제들의 모습

사친회비 못 내고 학교에서 쫓기어난

때 꾹 절은 동생들의 얼굴 그리며

피 묻는 고통과 아픔을

혼자 감내하고 감내하였을

가련한 내 누이들

국가는

누렁이들의 아랫도리를 보호 한다고

어리고 연약한 몸뚱이에

지독한 마이신 쏟아 부으며

너희들이 애국자라고

너희들의 몸은

너희 것이 아니고

이 땅의 재산이니 관리 잘 하라며

어리고 작은 고사리 손에

연필대신 콘돔을 쥐어주고

몸과 웃음을 팔라 독려하며
달러를 벌어라 내 몰고는

양공주, 양갈보, 양똥치라 부르며

몸을 파는 더러운 년들이라

뒷 담화 하고 손가락질 하던

치욕스럽고 부끄러운 나라

이게, 무슨 국가였더냐

콜라병으로 머리 깨고

깨진 콜라병과 맥주병을

자궁 속에 집어 놓고도 부족해

항문에 우산대 쑤셔

식도까지 파열시켜 죽이고도

거만하게 두 눈 부릅뜬 채

거들먹거리고 침을 뱉던 양키들에게

국가는 무엇을 했든가

내 누이의 처절한 죽음 앞에

고개 숙여 애써 외면한

비겁하고 무능한 이 땅의 지도자들

용주골지나 동두천 가는 길

상패동 공동묘지에

짐승의 시체보다도 못하게 던져진

수백 명의 누이들 죽음 앞에

가슴 치며 통곡은 하지 못하더라도

누이들이여

불쌍하고 가련한 내 누이들이여

미안하다 정말 미안하다고

떠도는 시퍼런 죽음들 앞에

고개 숙여 향불 하나쯤 사르는

이 땅의 지도자는 진정 없단 말인가

누이의 선홍빛 살점을 먹고

누이의 검게 타버린 눈물 먹고

이만큼이나 일어서고

이만큼이나 성장한나라 아닌 가

용주골 뒤 돌아 오는 길

자운영 꽃 흐드러지게 피고

개구리 지독히 울던 날

포주에게 머리채 잡혀 끌려가던

오십년 전

내 고향의 한 누이 생각에

가슴은 또 무너져 내렸고

끝내, 난 엎어지고 말았다.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 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