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눈
첫 눈
  • 김배숙
  • 승인 2019.01.11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리움에 헐벗고

기다림에 굶주리다

단풍잎 닮은 엽서에

그리움 깨알같이 적어

빨간 우체통에 넣었습니다.

 

창문 살며시 간질이며

은빛 날개로 다가온 님

그리움의 조각들

하얗게 풀어내며

그렇게 오셨습니다.

 

빨간 우체통

하얗게 물들이며

그렇게 오셨습니다.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 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