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유구도서관, 책 속 인물에게 한글 손 편지쓰기
공주유구도서관, 책 속 인물에게 한글 손 편지쓰기
  • 유미영 기자
  • 승인 2018.08.10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책 속 인물에게 한글 손 편지쓰기에서 아이들이 손 편지를 쓰고 있다.
책 속 인물에게 한글 손 편지쓰기에서 아이들이 손 편지를 쓰고 있다.

공주유구도서관(관장 천명철)은 8월 10일‘제4회 책 속 인물에게 보내는 한글 손 편지’쓰기를 했다.

올해로 4회째를 맞는 한글 손 편지 쓰기는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과 국립한글박물관 공동주관 사업으로 전국의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자유롭게 책을 읽고, 책 속 주인공에게 한글로 손 편지를 써서 보내는 사업으로 우수작을 선정하여 시상한다.

일상생활에서 쉽게 보기 힘든 손 편지를 학생들이 직접 써보는 것을 경험하는 것으로 책을 읽고 독후활동으로 진행되는 다른 글쓰기에 비해 거부감이 적고 즐겁게 참여할 수 있는 활동으로 매년 지속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공주유구도서관에서는‘김수한무 거북이와 두루미 삼천갑자 동방삭(소중애 지음, 비룡소 출판)’을 읽고 세상에서 이름이 가장 긴 김수한무에게 편지를 썼다.

더운 날씨이야기로 시작해서 이름에 대한 이야기, 별명 그리고 이름이 길어서 부르기가 힘든 김수한무에 대한 걱정까지 참여한 학생들 모두 각기 다른 이야기를 편지에 썼다.

천명철관장은“메일나 문자·SNS 등 디지털 매체로 자신의 소식을 전하는 요즘에 손편지라는 아날로그적인 활동은 아이들에게 새로운 경험이 될 수 있고 편지쓰기라는 일상의 활동과 책읽기가 연계하여 독서나 글쓰기에 대한 부담을 덜어주어 만족스럽다.”며 지속적으로 참여할 의사를 밝혔다.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 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