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공천여부 ‘안개 속’
박수현 공천여부 ‘안개 속’
  • 김광섭 기자
  • 승인 2018.03.13 0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후보자격 추가심사 결론 못내
검증위, 사실관계 더 조사하기로
지역정치계, 검증위 결론에 관심집중
박수현

불륜설, 특혜공천 시비로 인해 박수현 더불어 민주당 충남도지사 예비후보의 공천여부가 안개 속으로 빠져들게 됨에 따라 지역정치계가 숨을 죽이며 어떤 결론이 나올지 예의주시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검증위는 12일 오전 당사에서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에 대해 공직 후보자 적격 여부를 추가로 심사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하고, 사실관계를 더 조사하기로 했다.

문제가 된 것은 여성당직자 특혜공천 및 불륜 의혹. 민주당은 앞서 지난 5일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에서 박 예비후보에 대해 '적격' 판정을 한 바 있다.

그러나 이후 그의 불륜 의혹 주장이 제기되고, 박 예비후보가 이를 보복성 허위사실 유포라고 맞대응함에 따라 재심사를 결정했다.

검증위 윤호중 위원장은 12일 추가심사 후 "박 예비후보에 대해 제기된 문제점에 대해 검토했으나, 공직자가 되려는 분으로서 과연 적절한 행동을 해왔는지에 대해 더 면밀히 조사해봐야 결론을 낼 수 있을 것 같다"며 "조사를 좀 더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공인으로서 사생활을 포함해 부적절한 일이 없었는지 다음 회의 소집 전까지 조사할 것"이라며 “박 예비후보에게도 충분한 소명의 기회를 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수현 예비후보의 옛 동지였던 오영환 민주당원원의 불륜설, 특혜공천 주장에 따른 파장이 박수현 예비후보의 공천에 먹구름을 몰고 오자 지역정치계에서는 검증위가 과연 어떤 결론을 낼 지에 대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박수현 예비후보는 12일 충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미투운동과 개인사를 가공한 흑색선전은 분명히 다르다”며 “네거티브 공작에 굴복하지 않고, 진정성을 갖고 도민과 함께 하겠다”며 일주일 만에 선거운동을 재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