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교육감, 명노희 단일후보 전격 추대
충남교육감, 명노희 단일후보 전격 추대
  • 유미영 기자
  • 승인 2018.03.12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좋은교육감추대국민운동본부는 12일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오랜 검증절차와 내부 합의를 통해 명노희 현 충남교육감예비후보를 단일후보로 공식 추대 했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서경석 목사는 "보수우파가 교육감 자리를 한석도 차지할 수 없게 될 수도 있다는 생각에 기자회견을 갖게 되었다"고 보수 후보 단일화의 의미를 전했다.

명노희 후보는 “여러분 모두의 기대와 바람을 한 몸에 안고, 이 자리에 선 지금 실로 가슴 벅차고 한없는 책임을 느낀다”며 “교육계, 정치계, 종교계, 시민단체들의 좌편향적 교육에 대한 깊은 우려와 특히, 동성애와 동성혼을 반대하고, 올바른 역사의식을 가진 미래창의교육 대한 준엄한 부름을 받들어 좋은 교육감 단일후보로 합의 추대된 것을 수락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명 후보는 “200만, 아니 대한민국 미래교육의 중심도시로 발전할 내 고장 충남교육을 책임지고자 한다”라며 “교육이 변해야 대한민국이 살고, 학생의 미래를 보장받을 수 있는 길은 오직 교육뿐이라는 확신한다. 기본과 원칙을 무시하고, 왜곡된 역사의식으로 민족의 자긍심마저 무너뜨리고 있다. 현 교육감이 추진해 온 학생인권조례 속의 성 정체성 혼란, 종교해체, 가정해체, 기업해체 등의 실체를 밝혀 이를 확실히 막아 내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무자격교장공모제 등의 교육정책 및 인사행정과 충남미래교육에 대한 명확한 비전을 제시하고 실천하여가며 헌신적인 섬김의 리더십으로 명노희가 반드시 해내겠다고 설명했다.

좋은교육감추대국민운동본부는 “16개 교육감 출마 지역 중에서 7개 지역이 후보가 단일화 되었다”며 “충남뿐 아니라 대전, 경기도 인천 광주 제주도 후보가 단일화 됐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