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가정사, 이번선거 큰 이슈
박수현 가정사, 이번선거 큰 이슈
  • 김광섭 기자
  • 승인 2018.03.12 0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국회 정론관서 기자회견
“‘불륜의혹’ 등 날조된 거짓”주장
“명백한 해당행위, 중앙당 철저히 조사해야”
“부정청탁 거절에 보복성 허위사실 유포”
“전처까지 동원 유력후보 낙마시도”주장
박수현
박수현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예비후보의 가정사가 이번 선거의 큰 이슈가 되어 지역정치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6일 오영환씨가 페이스북에 올린 박수현 예비후보관련 글이 커다란 파장을 일으키자 박수현 예비후보 측과 김영미 공주시의원은 오영환씨를 고발, 고소했고, 이에 오영환씨는 기자회견을 해가면서 진실공방을 벌였다. 이 기자회견에는 박수현 예비후보의 전처도 등장해 오영환씨의 주장이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에 박수현 예비후보는 즉각 반발하면서 반박자료를 내놓는 등 강력한 대응을 하면서 꿋꿋하게 싸워 나갈 것임을 천명, 적극적으로 진화에 나서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박수현 예비후보는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제기된 자신의 ‘여성당직자 특혜공천의혹’과 ‘불륜 의혹’등이 날조된 거짓”이라고 주장하며 근거문서를 공개하고, 진상규명을 요구했다.

박 예비후보는 이 자리에서 “청와대 대변인 재직 시 전 부인과 이혼협의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수백억대의 특혜를 주도록 강요받았지만, 이를 거절했다”며 “이후 충남도지사 예비선거에 등록하자 특혜를 요구했던 장본인들이 기획, 조작된 기자회견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말했다.

박 예비후보가 공개한 부정청탁 요구서에는 지난 9일 충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벌인 오영환씨와 박 예비후보의 전처, 전 처형이 이혼을 대가로 A, B, C로 우선순번을 정해 3가지의 사업권이 구체적으로 요구됐다.

우선 A항에서는 서울 강남구 삼성동 서울시 토지 ‘5300평’ 가운데 ‘1500평’을 20년간 무상 임대해 전기 차나, 가스 차 충전소를 할 수 있도록 인허가와 함께 사업자금 50억원을 대출받는 부정청탁이 제시됐다.

이어 B, C항에서는 성남구 분당의 주요소 매입자금 150억, 서울 강남구 대치동 주유소 매입자금 500억원을 연리 4%의 저렴한 이자로 받도록 은행을 알선하는 금융권 특혜대출이 요구됐다.

박 예비후보는 “이들은 ‘청와대 대변인 말 한마디면 해결되는 것’이 아니냐는 취지로 제 전 보좌관을 압박했지만, 요구를 들어줄 힘도 없었다”며 “이 같은 일이 없도록 하라고 촛불혁명이 만들어준 정권인데 쳐다볼 가치도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요구를 들어주지 않자 이들은 제가 불륜을 벌여 아내가 집을 나갔다는 허위사실을 주장하는 기자회견을 벌였다”며 “허위날조 공표와 언론 기사화, SNS확산, 기자회견 등 일련의 과정은 이들보다 그 배후에 저급하고 야비한 세력이 있는 것 같다”고 의심했다.

충남도청 기자회견 당시 오영환씨가 제시한 “김 모씨와의 불륜 때문에 아내와 이혼했다”는 주장도 박 예비후보가 공개한 근거문서를 통해 허위사실로 드러났다.

박 예비후보와 불륜상대로 지목된 김 모씨의 전 남편 L씨는 “결혼생활 내내 불륜관계나 내연관계가 없었다”며 “저와 제 딸의 명예를 걸고 모든 법적조치를 취하겠다”고 진술서를 작성해 공개했다.

L씨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온갖 억측과 확인되지 않은 사실들이 유포되고 있어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며 “허위사실 유포자를 반드시 신상필벌하고 필요시 검찰에 출두해 진술하겠다”고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박 예비후보의 이혼원인 역시 ‘여자문제 때문’이라는 주장은 전처 박 모씨가 이혼소송 재판부에 제출한 소송서류에서 ‘생활고 때문’으로 밝혀져 명백한 허위임이 밝혀졌다.

박 예비후보의 전처는 소송답변서에서 “(2017년 이혼)소장을 받은 후 몇몇 지인과 연락을 주고받는 과정에서 다른 여자가 생겼다는 소문을 들었다”고 밝혀 여자문제가 가출원인이라는 주장도 신빙성을 잃게 됐다.

전처와 재결합을 위한 박 예비후보의 노력이 거짓이라는 주장 역시 기자회견에 나선 오씨 스스로 “박 예비후보가 나를 보내 재결합에 노력해달라고 해 모두 3차례를 다녀왔다”고 시인한데다, 박 예비후보가 국회의원 당선이후 처갓집을 방문한 사실 등이 확인되면서 모두 신빙성을 의심 받고 있다.

박 예비후보는 “저의 개인 신상과 관련해 악성적 내용들로 충남도민과 더불어민주당 동지, 지지자 여러분께 진심 송구하다”며 “이 같은 정치공작은 후보에 대한 저열한 네거티브일 뿐 아니라 더불어민주당 선명성을 훼손하는 명백한 해당행위로 중앙당 차원의 철저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 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