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캠프, 8일 “오 모씨 고발”
박수현 캠프, 8일 “오 모씨 고발”
  • 김광섭 기자
  • 승인 2018.03.08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위사실공표와 후보자비방 등 혐의
“내연녀 공천 허위사실 페이스북에 유포”주장
“악의적 소문 유포 용납 않을 것”

더불어민주당 박수현 충남도지사 예비후보측은 “오 모 씨가 SNS에 올린 이야기가 박 예비후보를 부도덕하고 신뢰할 수 없는 사람으로 인식시킴으로써 당선치 못하게 하려는 정치적 의도를 가진 것으로 판단, 엄중히 진실을 밝히기로 했다”며 8일 오 모 씨를 허위사실공표와 후보자비방 등 공직선거법위반 혐의로 대전지방검찰청 공주지검과 충청남도 선관위에 각각 고발장을 접수했다.

박수현 충남도지사 예비후보측의 주장은 “오 모 씨는 지난 2014년 지방선거 당시 공주시 기초의원 비례대표에 ‘내연녀를 공천했다’는 차마 입에 담지 못할 허위사실을 페이스북을 통해 유포시켰다”는 것.

그리고 “당시 공주시 비례대표 입후보자는 단 한 명뿐이었고, 여성이 비례대표 후보가 된 것은 너무나 당연하고, 불가피한 상황이었음에도 오 모 씨는 치졸하고 악의적으로 낭설을 유포, 여론을 조장했다”는 것.

또한 “오 모 씨는 또 가정사와 관련 박 예비후보가 지난 2015년 민주당 의원총회를 통해 아픈 과거를 어렵게 밝혔음에도 이를 거짓말로 규정하는 등 비방을 서슴지 않았다”는 것.

박 예비후보 캠프는 “많은 고심 끝에 6.13 지방선거에서 거짓말과 흑색선전을 근절하기 위해 법률적 판단에 맡기기로 했다”며 “특히 박 예비후보 캠프는 이번 선거가 저급하고 악의적인 선동으로 얼룩져서는 안 된다는 비장한 심정으로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 “앞으로도 박 예비후보 캠프는 허위사실 유포와, 비방, 흑색선전에 단호하게 대처할 뿐 만 아니라 검증을 앞세운 불순한 정치공작에 대해서도 결코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고발장 내용
고발장 내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