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멍
구멍
  • 유계자
  • 승인 2018.01.21 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멍 숭숭 뚫린 현수막과

팽팽한 현수막이 나란히 있었다

그리 바람 세차지도 않은데

팽팽한 현수막은 바람에

이리저리 흔들리고

구멍 숭숭 뚫린 현수막은

체념 했다는 듯

달관 했다는 듯

바람에도 끄떡없이

살짝 고개만 외로 꼬고 있었다

어디 현수막뿐이랴

구멍 몇 개씩 숨기고 사는

느티나무 가슴 사이로도

바람이 지나는 소리가 들린다

누구의 삶인들 구멍이 없으랴

어쩌면 내게도

구멍 몇 개 더해지면

달관한 듯

체념한 듯

먼 산을 바라볼 것이다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 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