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동초
인동초
  • 김현주
  • 승인 2018.01.13 0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느 날

할머니가 그러셨지요

맨 몸으로 상경 고학하던 시절

포목가게 주인 먼저 피난 가고

홀로 남아 끝까지 가게 지키다

몸에 광목감고 나선 피난길

총알 앞뒤로 스치는 죽음 속에서

광목 풀어 부상자 묶어 주며

예까지 왔더라고

니 애비 독하다고

독하게 그 모진 겨울을 난 것이

어디 나 뿐이었냐고

당신은 말하지만

눈물 닮은 저 꽃

차마 당신의 무덤가에는

심을 수가 없네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