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6 화 05:50
지방선거
> 뉴스 > 오피니언·사람들 > 글 세상
     
인동초
2018년 01월 13일 (토) 06:52:03 김현주 stopksk@hanmail.net
   
 

어느 날

할머니가 그러셨지요

맨 몸으로 상경 고학하던 시절

포목가게 주인 먼저 피난 가고

홀로 남아 끝까지 가게 지키다

몸에 광목감고 나선 피난길

총알 앞뒤로 스치는 죽음 속에서

광목 풀어 부상자 묶어 주며

예까지 왔더라고

니 애비 독하다고

독하게 그 모진 겨울을 난 것이

어디 나 뿐이었냐고

당신은 말하지만

눈물 닮은 저 꽃

차마 당신의 무덤가에는

심을 수가 없네요.

김현주의 다른기사 보기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 특급뉴스(http://www.expres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공주시 먹자2길 10. 1층 (중동) | Tel 041-853-7979 | Fax 0303-0405-7979
등록번호: 충남 아00020호 | 등록연월일: 2006년 11월 27일 | 발행인, 편집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광섭
Copyright 2009 특급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topks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