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3 목 02:27
지방선거
> 뉴스 > 문화
     
7일 문화청책 충남권 포럼 개최
열띤 토론으로 충남의 다양한 의견 모여
2017년 11월 07일 (화) 17:30:16 유미영 기자 hippojunior@hanmail.net
   
 

천안시 신세계문화홀 충청점에서 7일 오후 열린 '문화청책(文化聽策) 포럼'에서 충남 현장의 곳곳에서 활동하고 있는 문화활동가와 예술인들이 다양한 요구 사항을 쏟아냈다.

충남문화재단과 충남문화산업진흥원, 천안문화재단이 공동 주관한 문화청책 충남권 포럼은 충남 문화현장의 목소리로 새 정부의 문화정책을 수립하기 위해 이날 개최됐다. 100여 명이 참가한 행사는 문화예술인들이 자유롭게 의견을 전달할 수 있도록 원탁회의 형태로 진행됐다.(사진)

"세대문화는 융합인 것 같습니다. 청소년과 청년, 어르신분들이 함께 문화로 융합할 때 커다란 시너지가 생긴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지역의 청소년들은 스스로 문화를 만들고 리드하기에는 현실적으로 어려운 부분들이 많습니다. 모든 세대가 함께 소통하고 융합을 이끌어내는 정책이 필요합니다."(천안시청소년참여위원회/10대)

"예술인 스스로 자생할 수 있는 지원정책이어야 합니다. 현재의 예술지원정책은 선택과집중이라는 성과주의적 관점으로 진행되고 있는데 그보다는 보편적으로 예술이 지역문화에 뿌리와 같은 역할을 해 낼 수 있도록 보편적, 맞춤형 지원정책이 필요합니다."(충남 부여 작곡가/30대)

세대문화, 예술창작, 문화공간, 문화도시, 전통문화 등 다섯 가지 의제를 중심으로 펼쳐진 장시간의 숙의토론의 결과물은 차년도 충남의 문화정책수립에 반영될 예정이며, 문화체육관광부에 충남의제로 전달 할 예정이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지난 8월 시작포럼에서 "문화정책의 주인은 국민이며, 문화정책의 답은 현장에 있다"며 "국민과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이를 정책 시에 반영하는 것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이므로 국민의 의견을 폭넓게 듣는 기회를 많이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번 충남권 포럼을 포함해 11월까지 권역별 포럼을 순차적으로 공동 개최하고, 12월에 결과를 공유하는 '결과 포럼'을 열 계획이다.

유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 특급뉴스(http://www.expres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공주시 먹자2길 10. 1층 (중동) | Tel 041-853-7979 | Fax 0303-0405-7979
등록번호: 충남 아00020호 | 등록연월일: 2006년 11월 27일 | 발행인, 편집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광섭
Copyright 2009 특급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topks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