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막의 꽃
사막의 꽃
  • 김현주
  • 승인 2017.11.05 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량한 땅에서도

필 꽃은 피었다

모래바람이 가져다준

미미한 습 보다듬어

생명으로 피어나는

이 경건함

눈부셔라

풍요 속의 빈곤을 살아가는

우리는

얼마나 더 가난해져야

저 경건함에 닿을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