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9.19 화 11:06
지방선거
> 뉴스 > 사회
     
세배 크고 두배 빠른 어업지도선 만든다
충남도, 내년 초 투입 목표 건조 사업 박차
2017년 07월 17일 (월) 11:42:09 유미영 기자 hippojunior@hanmail.net
   
▲ 현재 어업지도선

현재보다 톤수가 세 배 많고, 속도는 두 배 빠른 새로운 어업지도선이 내년 초 충남 서해에 투입된다.

도는 내년 3월 취항을 목표로 ‘충청남도 어업지도선’ 대체 건조 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충남어업지도선은 △연근해 어선 안전 조업 및 불법 어업 단속 △해난사고 예방 및 구조 △불법 어구 철거 등 깨끗한 어업 환경 조성을 위해 지난해부터 100억 원을 투입, 경남 거제에 위치한 아시아조선에서 건조 중이다.

규모는 길이 46.4m, 폭 7.5m, 높이 3.6m로 180톤 급이며, 최대 승선 인원은 40명이다.

선체는 가볍고 부식에 강한 고장력강과 알루미늄을 함께 사용한다.

주 기관은 선체 규모에 맞게 3916마력짜리 고속디젤엔진 2기를 장착하며, 추진기는 수심과 어구 등 장애물이 많은 서해 여건을 감안해 워터제트 방식을 채택했다.

이 같은 제원에 따라 새 충남어업지도선은 최대 27노트(시속 50㎞가량)의 속력을 낼 수 있으며, 활동 해역도 연안에서 충남 최서단 격렬비열도까지 연근해 지역으로 확대된다.

현재 운항 중인 어업지도선과 비교하면, 선체 무게는 63톤에서 3배 가까이, 속력은 14노트에서 2배 가까이 늘어나게 된다.

도는 대체 건조 충남어업지도선이 현장에 투입되면 △선박과 승선원 안전 확보 △어선 등의 재난 시 대응 능력 향상 △안전 조업 지도 및 어업질서 확립 △충남 전 해상 운항 및 기동성 확보 등의 효과를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임민호 도 수산자원과장은 “충남어업지도선 대체 건조는 현재의 어업지도선이 1995년 건조돼 낡고 작아 사고 위험이 있고, 불법 어업 지도·단속, 불법 어구 철거를 비롯한 행정대집행과 같은 업무 수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매년 1∼2억 원의 수리비가 드는 등 한계 상황에 봉착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임 과장은 이어 “새로운 충남어업지도선이 현장에 투입되면 어업질서 확립 및 수산자원 보호 활동이 크게 강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도는 이번 충남어업지도선 건조에 맞춰 명칭 공모를 실시한다.

해양건도 충남의 이미지에 걸맞는 도전적이고 진취적인 선박 명칭 선정을 위해 추진하는 이번 공모는 17일부터 오는 31일까지 도민 등을 대상으로 한다.

응모는 충남넷 홈페이지(http://www.chungnam.go.kr) 공모전 코너를 통해 하면 되며, 도는 심사를 통해 해양건도 충남을 상징할 수 있고, 누구나 쉽게 기억하고 발음할 수 있는 명칭을 뽑을 계획이다.

심사 결과는 오는 9월 14일 도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뒤 개별 통보하며, 당선작은 도지사 표창과 부상을 수여하고, 내년 3월 취항식에 초대해 시승 기회도 제공한다.

유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 특급뉴스(http://www.expres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공주시 먹자2길 10. 1층 (중동) | Tel 041-853-7979 | Fax 0303-0405-7979
등록번호: 충남 아00020호 | 등록연월일: 2006년 11월 27일 | 발행인, 편집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광섭
Copyright 2009 특급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topks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