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농업기술원·보건환경연구원 추경안 심사
충남도의회,농업기술원·보건환경연구원 추경안 심사
  • 김광섭 기자
  • 승인 2017.07.14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폭 증액된 사업 및 신규 사업 현미경 검토

충남도의회 농업경제환경위원회는 14일 열린 농업기술원, 보건환경연구원 소관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에서 대폭 증액된 사업과 신규 사업을 심도 있게 검토했다.

농경환위에 따르면 농업기술원은 이번 추경에서 기정예산 583억원보다 21억원이 증액된 604억을, 보건환경연구원은 기정예산 90억원보다 5억원이 증액된 95억원을 편성해 도의회에 제출했다.

강용일 위원장(부여2)은 농업기술원 추경예산 심사에서 “친환경농업연구센터 건립지원 사업비로 본예산 30억원을 편성한 후 추경에서 30억원을 증액해 60억원을 계상한 이유를 설명해 달라”며 “사업 완료시 까지 문제가 없는지 꼼꼼히 살펴 달라”고 말했다.

유병국 위원(천안3)은 “할랄식품 자원화에 1억원을 신규로 계상한 사유를 설명해 달라”며 “사드분쟁 사태 등으로 대중국 수출에 먹구름이 끼어 수출 다변화 정책을 실시 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김응규 위원(아산2)은 보건환경연구원 추경심사에서 “지역 실정에 맞는 대기보전 정책의 기초자료 확보를 위해 대기오염측정소 장비교체에 본예산 6억 7500만원을 편성하고 이번 추경에서는 1억 5000만원을 증액한 8억 2500만원을 계상한 사유를 설명해 달라”고 요구하고, “무분별한 장비교체를 하지 말고 정확히 진단해 교체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