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소방서, 이른 무더위 벌쏘임 주의 당부
공주소방서, 이른 무더위 벌쏘임 주의 당부
  • 송순선 기자
  • 승인 2017.06.17 2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공주소방서 벌집제거 모습

공주소방서(서장 오영환)는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면서 야외활동중 벌에 쏘이는 사고가 많아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최근 무더위가 시작되면서 말벌들의 활동이 왕성해짐에 따라 벌집제거 출동이 잦아지고 있다”며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벌집은 일반 주택을 비롯해 산, 상가건물, 아파트 베란다까지 다양한 곳에 분포하고 있으며, 특히 말벌 공격을 받으면 자칫 생명까지 잃을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말벌에 의한 피해 예방을 위해서는 벌집 가까이 접근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며, 산행 및 야외활동 시에는 향수나 스프레이 등 강한 냄새를 유발하는 물질을 피하는 것이 좋다.

최근승 화재대책팀장은 “보호장비 없이 무리하게 벌집 제거를 해서는 안된다”며 무리하게 제거하려 하지말고 119에 신고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