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8.18 금 05:11
지방선거
> 뉴스 > 정치·경제
     
정정희, “충남도민 제1군 감염병 사각지대”
물 또는 식품 매개로 한 콜레라, 세균성 이질 등 노출
2017년 06월 16일 (금) 23:04:42 김광섭 기자 stopksk@hanmail.net
   
▲ 정정희 충남도의회 의원

충남지역 일부 도민들이 물 또는 식품을 매개로 발생하는 콜레라, 장티푸스, 세균성 이질 등 제1군 감염병에 노출됐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시·군별로 약 20%가량의 세대가 상수도가 아닌 개별 식수원을 생활하는 데다, 정기 수질검사 역시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충남도의회 정정희 의원은 16일 열린 제296회 정례회 4차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충남도의 체계적인 감염병 대책을 촉구했다.

정 의원에 따르면 2015년 1만6693명이 메르스로 격리돼 38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충남도에서도 1882명을 격리, 12명의 확진자 중 4명이 사망에 이르렀다.

문제는 2년 전 메르스 사태를 겪었음에도 음압격리병상 등 고위험군 감염병 대응 체계는 제자리를 걷고 있다는 점이다.

실제 도내 음압격리병상은 단국대병원 7실, 공주의료원 6실 등 총 13병실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치료제나 백신이 개발되지 않은 메르스와 같은 질병이 또다시 창궐할 경우 도는 불과 13명만 격리할 수 있는 셈이다.

메르스와 같은 치료제나 백신이 개발되지 않은 고위험군 감염병이 창궐할 경우 또다시 혼란에 빠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정 의원은 “대부분 감염병은 물 또는 식품으로부터 발생하고 있다”며 “집단 감염의 우려가 커 발생 또는 유행 즉시 방역대책을 수립해야 하지만, 도의 대응체계는 미흡한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도내 상수도 보급률은 90%에 달한다고 하지만, 시군별로 살펴보면 20% 이상이 개별 식수원을 사용하고 있다”며 “3년에 1회 이상 정기 수질검사를 받아야 하지만, 검사 수수료가 26만7000원에 달하다 보니 이를 지키는 가정은 극히 소수”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기본적인 기준조차 확인되지 아니한 상태에서 개별 식수원으로부터 식수가 공급되는 것은 사실상 감염병 사각지대로 내모는 격”이라며 “적어도 20% 이상 도민은 제1군 감염병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요양시설과 학교 등 집단 급식시설을 갖춘 곳에 대해서는 제1군 감염병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학교급식센터의 경우 농식품 위주로만 검사를 할 뿐, 육류나 생선류는 검사를 하고 있지 않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아울러 “도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식품위생 안전에 만전을 기울여야 한다”며 “개인위생뿐만 아니라 공중위생에 보다 면밀하고 철저한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 특급뉴스(http://www.expres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공주시 먹자2길 10. 1층 (중동) | Tel 041-853-7979 | Fax 0303-0405-7979
등록번호: 충남 아00020호 | 등록연월일: 2006년 11월 27일 | 발행인, 편집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광섭
Copyright 2009 특급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topks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