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8.18 금 05:11
지방선거
> 뉴스 > 오피니언·사람들 > 글 세상
     
봄날의 꿈
2017년 03월 06일 (월) 00:53:33 임영선 stopksk@hanmail.net
   
 

 

어머니 이 다음에 나는 풀이 될래요

차디찬 땅 비집고 일어서는

봄날 가냘픈 초록의 허리 될래요

긴 겨우내 수 없이 꾸었다 사라진

꿈 머금은 달래 냉이 머위 씀바귀 되어

어머니 앞자락에 소복이 담겨 있을래요

낡은 옷자락에 향기로 머물래요

거친 손등 스칠 때마다 풀물 흙물 든

어머니 손톱에 조용히 머리 숙일래요

봄이면 들로 산으로 나앉은 어머니

그때마다 미리 마중 나가

가만히 들떠 있다가

배시시 웃고 있을 거예요
 

임영선의 다른기사 보기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 특급뉴스(http://www.expres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공주시 먹자2길 10. 1층 (중동) | Tel 041-853-7979 | Fax 0303-0405-7979
등록번호: 충남 아00020호 | 등록연월일: 2006년 11월 27일 | 발행인, 편집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광섭
Copyright 2009 특급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topks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