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날의 꿈
봄날의 꿈
  • 임영선
  • 승인 2017.03.06 0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머니 이 다음에 나는 풀이 될래요

차디찬 땅 비집고 일어서는

봄날 가냘픈 초록의 허리 될래요

긴 겨우내 수 없이 꾸었다 사라진

꿈 머금은 달래 냉이 머위 씀바귀 되어

어머니 앞자락에 소복이 담겨 있을래요

낡은 옷자락에 향기로 머물래요

거친 손등 스칠 때마다 풀물 흙물 든

어머니 손톱에 조용히 머리 숙일래요

봄이면 들로 산으로 나앉은 어머니

그때마다 미리 마중 나가

가만히 들떠 있다가

배시시 웃고 있을 거예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