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주, 시집 ‘저녁쌀 씻어 안칠 때’ 발간
김현주, 시집 ‘저녁쌀 씻어 안칠 때’ 발간
  • 김광섭 기자
  • 승인 2016.12.11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함양에서 출생해 공주가 고향인 남편을 만나 공주시 정안면 전원주택에서 살고 있는 김현주씨가 시집 ‘저녁쌀 씻어 안칠 때’를 발간했다.

회사 사무실 현관 밖에서 나를 기다리고 있는 이 시집을 가져와 펼치는 순간 마음이 편안해지는 것을 느꼈다.

꽃을 좋아해서일까? 꽃꽂이 학원을 운영해서 일까? 그의 시에는 꽃과 식물이 많이 등장한다.

▲ 김현주
김 시인은 꽃과 식물들과 대화를 하면서 과거와 현실을 들락거린다. 그리고 굳이 맨살을 드러내지 않고도 시의 몸매를 잘도 표현했다.

시집 한권에서 독자들에게 권하고 싶은 시가 그리 많지 않은데, 이 시집에는 연필로 동그라미를 친 시들이 꽤 많다.

공주대 국문과 대학원 석사출신으로 2004년 ‘시를 사랑하는 사람들’로 등단, 제7회 웅진문학상을 수상한 김현주 시인의 시집 ‘저녁쌀 씻어 안칠 때’는 ‘천년의 시작’에서 출간했다. 가격은 9000원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 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