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인터내셔널 정해정 대표, 백제문화제 홍보대사
M.K 인터내셔널 정해정 대표, 백제문화제 홍보대사
  • 이건용
  • 승인 2009.09.03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상을 누볐던 백제의 정신 아프리카에 전파할 것"
▲ M.K 인터내셔널 상사 정해정 대표이사(사진 왼쪽)가 '프레 및 2010대백제전'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 특급뉴스 이건용
(재)백제문화제추진위원회(위원장 최석원)는 3일 오전 11시 30분, 위원장실에서 M.K 인터내셔널 상사 정해정(54) 대표이사를 '프레 및 2010대백제전'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정 이사는 충남 논산 출생으로 한국-나이지리아 경제인 협의회(KONIAB)회장, 주한 시에라리온 명예영사, 아시아 아프리카 상공회의소(AACC) 부회장, 아시아-아프리카 경제회의(AABC) 공동의장, 아프리카 기니공화국 국제특별대사, 2010년 남아공월드컵 홍보대사, 감비아 공화국 전권대사 및 에너지, 자원 및 경제부분 대통령 특별고문 등 아프리카를 중심으로 활발한 국제활동을 하고 있다.

추진위는 정해정 대표 위촉으로 국제기구가 주최하는 다수의 국제회의, 세미나, 포럼, 박람회 등을 활용한 국제홍보가 탄력을 받게 되어 「2010 대백제전」 성공개최의 밑바탕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크게 고무된 분위기다.

정해정 홍보대사는 "아프리카는 제2의 고향이다. 백제인의 진취적인 기상을 기념한 '프레 및 2010대백제전'을 아프리카와 세계에 최선을 다해 널리 알리겠다"고 말했다.

이로써 백제문화제 홍보대사는 미국 워싱턴주 상원의원 신호범, 미국 메이저리그 박찬호 선수, 전 서울대학교 정운찬 총장, 국제체조연맹 집행위원 넬리킴, 재외동포재단 권영건 이사장 등 45명으로 늘었다.

최석원 백제문화제추진위원장은 "그동안 홍보대사는 미주, 동아시아 등에 편중되어 있었으나, 아프리카 지역에도 확대하여 국제행사로 치러지는 '2010대백제전'의 성공적 개최 발판을 마련하였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프레 2010대백제전'은 10월 9일~10월 18일까지 10일간, 2010대백제전은 내년 9월 15일~10월 17일까지 32일간 충청남도 공주시, 부여군 일원에서 개최된다.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 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