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발생, 전이의 새로운 조절 기전 규명
암 발생, 전이의 새로운 조절 기전 규명
  • 유미영 기자
  • 승인 2016.02.15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급뉴스]암 발생 및 전이를 촉진하는 것으로 알려진 히프원(HIF-1) 단백질을 조절하는 새로운 기전이 국내 연구진을 통해 밝혀졌다.

히프원(Hypoxia-inducible factor-1)은 저산소 환경에서 발현이 유도되는 단백질로서 암 발생 및 전이를 촉진하는 데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국연구재단은 미래창조과학부 리더연구자지원사업(창의연구)을 지원받은 서울대 백성희 교수팀이 최근 암 유발인자인 히프원 단백질 발현을 조절하는 메틸화 기전을 밝혀내 새로운 암 치료제 개발의 중요한 단초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히프원 단백질에 메틸화가 일어나면 단백질이 분해되어 암 발생 및 전이가 억제되며, 이와 반대로 히프원 단백질에 메틸화가 억제되면 단백질이 안정화되어 암 발생 및 전이가 촉진되는 새로운 조절 기전을 발견한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