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3 수 23:04
지방선거
> 뉴스 > 오피니언·사람들 > 김덕수의파워칼럼
     
서애 유성룡 선생이 그리운 이유
<기고> 김덕수 교수
2011년 12월 13일 (화) 23:29:19 김덕수 deogsoo@kongju.ac.kr
   
 

413년 전인 1598년 11월 19일(양력 12월 13일) 아침, 조선에서는 두 분의 큰 별이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이날 아침 남해바다 노량에서는 충무공 이순신 장군이 적탄을 맞고 전사했으며, 조정에서는 영의정 유성룡 선생이 파직을 당했다.

유성룡 선생은 조선 군대의 총사령관으로서 임진왜란 극복에 온몸을 바쳤다. 그는 조선통신사로 일본에 다녀왔던 같은 당(동인) 출신인 김성일로부터 그쪽 상황을 소상하게 보고받고 이순신, 권율, 김시민을 전선에 배치하는 용인술을 발휘했다. 공교롭게도 그들 세분은 임진왜란의 3대 대첩인 한산대첩, 행주대첩, 진주대첩의 주인공이 되었다.

유성룡 선생은 민심에 대해서도 해박한 지식과 철학을 갖고 있었다. 그는 조선 최고의 경세가답게 ‘위기 극복의 최선책은 민심을 얻는데 있으며, 민심 획득의 핵심은 불평등하고 차별적인 제도와 관습의 타파에 있다.’는 사실을 냉철하게 인식하고 있었다.

그랬기에 그는 노블레스 오블리지를 실천하는데 조금도 주저하지 않았다. 그는 면천법(免賤法)을 제정해서 천민도 전공을 세우면 양인(良人)은 물론 벼슬까지 얻을 수 있는 길을 터주었다.

또 조세부과의 기준을 호(戶)에서 농지소유의 규모로 바꾸는 작미법(作米法)의 제정을 통해 농민의 세 부담을 크게 줄여 주었다. 게다가 양반들도 군역을 맡도록 하는 병무개혁을 전격적으로 단행했다. 그렇게 해서 탄생한 군대가 속오군(束伍軍)이다.

조선 민초들은 유성룡 선생의 잇따른 개혁조치에 대해 환호했다. 개전 20일 만에 수도 한양을 빼앗겼던 조선이 임진왜란을 승리로 마감할 수 있었던 것도 이반된 민심을 하나로 결집시키는데 성공했던 그의 뛰어난 경륜과 지략 때문이다.

그러나 임진왜란이 끝나가자 선조를 비롯한 서인과 북인들의 생각이 달라졌다. 서인과 북인들은 신분제 질서를 개혁하고 자신들의 기득권에 메스를 들이댄 유성룡 선생을 용서할 수 없었다.

선조 역시 전쟁영웅으로서 백성들의 존경과 지지를 받는 그의 존재가 껄끄럽기 그지없었다. 그 결과는 유성룡 선생의 파직으로 이어졌다. 그는 모든 것을 받아들이고 자기 고향인 안동으로 낙향했다.

그 이후 선조는 인간적인 미안함 때문인지 여러 차례 유성룡 선생을 불렀지만, 그는 조정의 부름에 일체 응하지 않았다.

대신, 그는 자신이 경험한 임진왜란의 참상과 후대사람들이 경계해야 할 사항들을 꼼꼼하게 기록하면서 자신의 남은 여생을 깔끔하게 정리했다.

그런 과정을 거쳐 탄생한 것이 ≪징비록≫이다. ≪징비록≫은 아름다운 우리의 문화유산으로서 거기에는 순일(純一)한 정신을 지키기 위한 유성룡 선생의 불타는 신념, 냉철한 확집, 고결한 투쟁, 눈물겨운 정성이 가득 담겨져 있다.

그러나 후손들에 대한 유성룡 선생의 소망과 기대는 413년이 지난 지금도 실현되지 않고 있다.

지금 우리나라 정당과 정치리더들은 안일한 붕당구조의 틀 속에서 기득권고수와 이전투구만을 일삼다가 정치권의 대공황이라는 혼돈의 블랙홀에 빠져들고 있다.

이것은 그들이 공동체 이익과 민생문제 해결에 소홀했던 탓이라고 생각된다. 카오스로 점철된 오늘, 선각자 유성룡 선생의 탁월한 리더십과 나라사랑 정신이 애타게 그리운 것도 그 때문이다.

김덕수(공주대 대외협력본부장, 경제학박사)
연락처; 010-8802-8236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 특급뉴스(http://www.expres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공주시 먹자2길 10. 1층 (중동) | Tel 041-853-7979 | Fax 0303-0405-7979
등록번호: 충남 아00020호 | 등록연월일: 2006년 11월 27일 | 발행인, 편집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광섭
Copyright 2009 특급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topks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