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구한 교육감, 말문 연 학부모회
함구한 교육감, 말문 연 학부모회
  • 승인 2008.04.15 2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임 4개월을 앞둔 울산시 교육감이 구설수에 오르는 횟수가 부쩍 잦아졌다. 도마 위에 오른 교육현안의 겉모양은 제각기 달라 보이지만 ‘학력향상’과 관련된 것이 주류를 이루었고, 그 때마다 함구(緘口)로 일관한 점이 구설수를 키워 갔다.

교육감의 거듭된 함구에 참다못한 ‘참교육학부모회 울산지부’가 마침내 포문(砲門) 성격의 말문을 열었다. 학부모회는 15일자 성명에서 “교육감과 교육청이 학력 향상만 외치는 학원 원장과 입시학원은 아니지 않는가?”라면서, “이만큼 학부모의 울화통을 터뜨렸으면 사과라도 하는 것이 최소한의 예의”라며 학부모들에 대한 사과를 촉구했다.

신임 김상만 교육감 취임 이후 한동안은 진보 성향의 이 학부모단체도 섣불리 입을 열지는 않았다. 학부모회는 이렇게 설명했다. “긴 시간 교육감 자리가 공석이었던 만큼 신임 교육감에 대한 학부모의 기대가 남달랐기에 교육의 평등성을 크게 훼손하지 않는 한 딴 목소리를 내지 않았다.”

그러면서 말문을 다시 열게 된 이유를 이렇게 덧붙였다. “하지만 최근 벌어지고 있는 교육청의 부실행정과 교육감의 무책임한 모습에는 크게 실망하지 않을 수 없다.”

  ‘부실행정’이라고 손꼽은 사안은 네댓 가지로 요약된다. 학부모회는, 제108회 울산시의회 임시회에서 다뤄질 줄 알았던 ‘학원의 심야수업에 관한 조례’가 교육청 내부의 문제로 상정조차 되지 못한 점, ‘중1 진단평가 결과’가 엉터리로 발표되었다고 담당 장학사가 잘못을 시인한 점을 ‘부실행정’의 본보기로 들었다.

엉터리 자료가 ‘중학교 보충수업 부활’의 구실로 둔갑하면서 사교육비가 더욱 불어난 점, 그 와중에 학부모의 여론수렴과정이나 준비도 없이 5월 중에 '단기방학(=재량방학)'을 실시하라고 지시한 점도 ‘부실행정’의 사례로 손꼽았다.

그런데도 누구하나 “내 탓이요!” 하고 선뜻 사과하는 이가 없는 사실이 학부모회의 분노를 키운 것으로 보인다. 학부모회는 “아들이 선거법 위반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았지만…(중략) 교육감은 최소한의 유감 표명도 없었다.”고도 했다.

학부모회는 “교육청의 온갖 부실행정이 도마 위에 오르고 있는데도 최고 수장인 교육감은 오직 ‘학력향상’이라는 도그마로 책임을 피하려고만 하고, 이는 교육청 다른 간부들도 마찬가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일부 학부모들의 주장이 전적으로 옳다고 단정지을 수 없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교육행정의 투명성과 신뢰성을 회복시키는 차원에서라도, 울산시교육청의 책임 있는 누군가는 지금이라도 나서서, 학부모들의 ‘울화통’을 후련하게 풀어줄 수 있어야 할 것 아닌가.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 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