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당선자의 ‘울산10대 공약’
이명박 당선자의 ‘울산10대 공약’
  • 승인 2008.01.14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박 정부 출범을 앞두고 울산시의 지역현안 추진에 가속도가 붙고 있다. 시는 새해들어 후보시절 이명박 당선자가 제시한 ‘울산 10대 공약’에 주력하고 있다.

대통령 당선자의 약속이자 해결해야 할 시급한 현안이기 때문이다. 이명박 당선자가 약속한 10대 공약중 울산국가공단확장과 자유무역지정이 우선과제이다.

국립 산재재활병원과 복합에너지 생산연구단지 설립도 빠르면 빠를수록 좋은 숙원사업이다. 도로개설과 복선전철 등을 통한 교통망확충문제 또한 시로서는 시급을 다투는 현안이다.

KTX역세권에 문화와 전시컨벤션을 설립하고, 태화강 삼호지구를 생태공원으로 조성하는 것도 중앙정부의 도움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다.

이밖에 국가산업단지 완충녹지 조성이나 지역 농.어촌 특화사업지원도 당선자의 공약에 포함돼 있다. 울산과학기술대의 응용과학 특별대학 육성은 당선자의 언질만 있으면 얼마든지 실현 가능한 부문이다.

당초 울산과기대 설립목적이 경쟁력 있는 대학에 있었고, 그러기 위해서는 응용과학은 필수항목이기 때문이다. 지역현안이자 대통령당선자의 공약이기도 한 역점사업의 조기실현을 위해 시는 최근 전담, 실무팀 구성을 서두르고 있다.

가칭 ‘대선공약사업TF팀과 규제개혁 발굴팀’이 그것이다. 이달 중 실무진을 구성해 구체적인 실행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시는 특히 당선자의 ‘10대 공약’중 조기 실현이 필요한 사업의 경우 새 정부출범 이전에 인수위에 직접 건의할 계획이다. 완급을 조정해 사업추진과 규제개혁 건의 등을 병행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시는 이번 ‘대선공약 조기실현TF 및 규제개혁 발굴팀’구성에 앞서 ‘울산 기업 대표자 시정업무협의회’도 발족했다. 지역 기업의 각종 애로와 규제개혁의 필요성을 파악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이다. 기업유치와 경제 활성화를 위해 시차원에서 해결할 수 있는 것은 즉시 해결하고, 절차상 시간이 필요한 경우는 차기 정부에 건의한다는 것이다.

이명박 정부의 경제정책에 호흡을 같이 하고 당선자의 대선공약도 조기에 실현하겠다는 의지 표명이다. 때 맞춰 울산상의도 이명박 당선자에게 10대 공약 등 지역현안사업의 지원을 요청했다. 지난 11일 있었던 ‘이명박 당선자 초청 전국상의회장단 신년인사회’에서 울산상의 회장단은 당선자에게 직접 이 같은 뜻을 전하고 긍정적인 답변을 들었다.

울산시와 지역경제 단체·기업들이 함께 나서 경제 활성화의 돌파구를 찾고, 지역현안을 해결하려는 노력은 가상한 일이다. 지극히 당연한 요구이자 책무이다. 그러나 이번 이명박 당선자의 ‘울산 10대 공약’을 찬찬히 한번 뜯어보자.

울산으로 볼 때 그 어느 것 하나 시급하지 않고 중요하지 않는 것이 없는 사업들이다. 그 중에는 대통령의 의지 하나로 해결될 수 있는 사안도 있고, 대통령의 의중이 통하지 않는 현안도 있다. 또 공약으로 볼 수 없는, 현 정부의 지속사업도 다수 포함돼 있다.

지난 ‘국민의 정부’때 이미 공약으로 채택됐거나 건의해 온 것들도 섞여있다. 결국 재원조달의 어려움 때문에 유보됐거나, 사장된 것들이다.

이번 이명박 당선자의 ‘10대 공약’도 실행이 기대에 못미칠수도 있다. 공약이라는 이유만으로 대통령 한사람에게 매달릴게 아니라 관계부처를 상대로 설득하는 노력도 함께 기우려야 한다.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 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