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 백마강 집대성한 학술도서 최초 완간
부여, 백마강 집대성한 학술도서 최초 완간
  • 오희숙
  • 승인 2008.12.06 0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여군(군수 김무환)이 부여소도읍 육성사업의 하나인 백마강 황포돛배관광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기초학술조사보고서인 백마강에 대한 종합학술도서를 발간했다. (사진)

백마강은 굽이치며 흐르는 물결이 비단결과 같은 금강이 부여에 이르러 S자형으로 흐르는 구간으로 풍부한 수량과 비옥한 충적지로 선사인의 삶의 터전을 이뤄 국내 최대의 선사마을이 형성됐다.

도한 백제시대에는 이 강을 통해 중국과 일본의 문화교류를 통해 동아시아의 최대 선진문화국가로서 위상을 높였던 역사의 현장이다.

백마강에 대한 종합적인 조사는 이번 처음 이뤄지는 것으로 지형, 수질, 동·식물이동 과정 등의 자연환경과 백마강주변의 마을유래와 민속, 옛나루터의 변천과정, 백마강과 관련된 문학, 음악, 사진, 그림 등의 예술분야 등 백마강의 전반적인 역사를 살필 수 있도록 선사부터 현재까지 문화유산 등을 다루고 있어 그 의미가 크다.

특히 금강의 부여 구간은 49㎞정도로서 이번 조사를 통해 금강하구둑 건설로 어류가 2배이상 감소한 반면 멸종위기의 동물인 수달과 삵이 살고 있음이 확인됐다.

부여군은 이번 조사를 통해 밝혀진 백마강의 자연과 문화자원을 활용할 수 있도록 선박접안시설과 문화재를 정비, 황포돛배의 뱃길을 복원하는 금강 옛모습살리기 사업의 가시화로 백마강의 생명력을 되살린다는 방침이다.

특히 중국과 일본의 관광객이 뱃길을 통해 쿠르즈 여행 등을 할 수 있도록 기반을 조성할 계획이다.

ⓒ 특급뉴스 오희숙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 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