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청,‘행정중심복합도시 지명’ 발간
건설청,‘행정중심복합도시 지명’ 발간
  • 오희숙
  • 승인 2008.11.27 0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00여개 옛 지명유래·사진 등 담아



ⓒ 특급뉴스 오희숙

공수마루·옥동들·무밭들 등 도시 건설로 사라질 뻔 했던 행복도시 예정지 내 지명들이 보존된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은 최근 행복도시 예정지역인 연기·공주시 5개면 33개리의 지명 700여개를 담은 ‘행정중심복합도시 지명’ 책자를 발간했다.(사진)

‘행정중심복합도시 지명’ 책자는 예정지역 700여 곳에 대한 지명과 유래를 사진과 함께 수록하고 있다.

이 책자는 행복청 문화재담당 연구사들이 9개월에 걸쳐 현지를 발로 뛰며, 동네 이장과 주민들의 도움을 받아 발간했다.

이로 인해 자칫 사라질 뻔 했던 현재의 지명을 향후 설립될 세종시의 행정구역이나 도로 명칭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행복청 정순교 지역개발과장은 “옛 지명 보존으로 행복도시를 문화도시로 건설하는데 자그마한 디딤돌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간된 ‘행정중심복합도시 지명’ 책자는 공공기관, 도서관, 지역 관련기관 등에 무료로 배포될 예정이다.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 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