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섭공주시장,시민소통위 권고 “무시”
김정섭공주시장,시민소통위 권고 “무시”
  • 김광섭 기자
  • 승인 2020.03.15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통위, 지난해 백제문화제 격년제 “반대”
“추진위 등 유관기관 협약 시 매년개최” 권고
구의료원철거는 ‘권고’수용, 격년제는 ‘반대’결정…“감탄고토(甘呑苦吐)”
시민들, ‘소통’은 무슨…독단결정 “지탄”
정당, 공천 염두에 뒀다면 책임 져야
100인 소통위 왜 운영하나…무용론 나와
신바람 시민소통위원회 정책 제안
지난해 10월 25일 신바람 시민소통위원회가 정기회의에서 결정한 정책제안

김정섭 공주시장이 100명씩이나 되는 신바람 시민소통위원회를 만들어놓고도 정작 신바람 시민소통위원회의 의견은 무시하고 독단적인 결정을 내려 시민들의 지탄을 받고 있다.

신바람 시민소통위원회(시민대표 위원장 이일주)는 지난해 10월 25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고마센터에서 57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기회의를 개최했다.

신바람 시민소통위원회는 이날 정기회의 결과 공주시 발전을 위한 시정방향 권고 및 정책 제안을 통해 “백제문화제 매년 개최”를 권고했다.

위원회는 이날 ▲백제문화제를 상시적으로 향유할 수 있는 백제마을 재현 ▲백제만의 특성을 살릴 수 있는 역사적인 프로그램 개발 ▲백제역사 및 백제문화제에 대한 공주시민 모두 해설사가 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그리고 “백제문화제 격년제관련 의견을 수렴한 결과 경제적 타격 및 문화제 연속성 유지를 위해 매년 개최 의견이 많았다”며 “공주시는 백제문화제를 격년으로 추진하는 것보다 매년 개최하는 것이 장기적 관점에서 바라볼 경우 경제적 효과 및 문화제의 연속성 유지 등의 장점이 많다는 위원회 의견을 숙고하여 충청남도, 부여군, 백제문화제 추진위원회 등 유관기관과 협약 시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권고했다.

그리고 이러한 내용을 담은 권고안을 나흘 뒤인 10월 29일 공주시청 상황실에서 지난 10월 25일 정기회의에서 결정된 정책제안 및 시정방향권고안을 공주시장에게 전달했다.

김정섭 시장은 이러한 신바람 시민소통위원회의 권고에도 불구하고 지난 2월 18일 부여군 소재 백제문화단지관리사업소 회의실에서 열린 오후 (재)백제문화제추진위원회 제54차 이사회에서 백제문화제 격년제 개최를 독단적으로 결정했다.

반면 “지나간 역사재현을 위해 살아있는 역사를 무너뜨렸다”는 비난을 받을 수도 있는 구 공주의료원 철거문제는 시민의 권고안을 그대로 받아들여 추진, 훗날 비난의 책임을 비켜간 것 아니냐는 의심을 사고 있다.

이에 대해 공주시 신관동의 박모씨(62. 남)는 “공주시민의 격년제 반대의견이 이처럼 분명하고, 본인도 반대했음에도 불구하고 시민의사에 반하는 독단적인 격년제 결정을 한 것은 현재 충남도, 공주시, 부여군의 자치단체장이 모두 더불어 민주당이고, 박정현 부여군수가 공주·부여·청양 더불어 민주당 지역위원장을 맡고 있어 2년 뒤 공천을 염두에 둔 포석 때문에 나온 결정이 아니겠느냐?”며 “김정섭 시장은 시민을 배신하고, 정당을 염두에 둔 결정을 한 것에 대한 책임을 분명히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웅진동의 정모씨(52)는 “김정섭 시장은 그렇게도 ‘소통’을 강조했지만, 입맛에 따라 자기에게 유리한 것은 받아들이고, 입장이 곤란한 것은 시민의 권고를 핑계 삼았다”며 “그럴 것이면 100명씩이나 되는 시민소통위원회는 과연 무엇 때문에 운영하는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한편 공주시는 이창선 부의장의 현수막을 제외한 백제문화제 격년제를 반대하는 사회단체의 현수막을 모두 철거했다. (관련기사 있음)

백제문화제 격년제를 반대하는 사회단체의 현수막 철거 전, 철거 후 사진
백제문화제 격년제를 반대하는 사회단체의 현수막 철거 전, 철거 후 사진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 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