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공주교대총장 부적격판정 "지켜봐야”
박수현, 공주교대총장 부적격판정 "지켜봐야”
  • 김광섭 기자
  • 승인 2020.02.13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입장문…“정치연계 불순의도 사태 악화시켜”
“발견된 사유 정무범주 밖에 있었을 것”
박수현
박수현

박수현 더불어 민주당 공주·부여·청양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13일 공주교대 총장임용후보자 부적격 판정과 재선거 방침 통보에 대해 입장을 발표했다.

박 예비후보는 입장문을 통해 “공주교대 총장임용후보자 부적격 판정과 재선거 방침 통보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하며, 당사자들과 공주시민, 그리고 공주교육대학교 학생·교육가족께도 진심으로 위로를 드린다”고 밝혔다.

그리고 “공주교육대학교 총장의 조속한 임용을 위해 노력해 온 저로서는 매우 놀랍고 안타깝다”며 “특히 공주대학교의 총장 부재 사태가 5년여나 지속 되면서 공주대학교뿐만 아니라 공주 지역사회가 겪은 상처를 이제 겨우 치유해 나가기 시작할 때 또다시 공주교육대학교마저도 이런 사태가 재발해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부적격 판정 사유에 대해 저 역시 자세히 알지는 못하지만, 검증과정에서 '부적격 판정을 내릴 수밖에 없는 사유'가 발견됐고, 적합한 절차를 거쳐 결정됐다고 들었다”며 당연히 당사자들에게 당국의 설명이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사실 저 역시 공주교육대학교 총장의 조속한 임용을 관계 당국에 계속 건의를 해 왔고, 공주대학교 사태로 공주 지역사회가 겪은 상처도 충분히 설명해 왔지만, 발견된 사유가 정무적 고려의 범주 밖에 있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아울러“ '문재인 정권이 입맛에 맞는 총장을 임명하려고 한다' 혹은 '부적격 판정의 사유가 국정교과서 찬성 때문이다'라는 것 등 “일부에서 벌써 이 문제를 정치와 연계하려는 불순한 의도를 드러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이런 분열적 정치행태는 공주교육대학교를 위하는 것이 아니며, 오히려 편 가르기를 통해 사태를 더욱 무겁게 하는 나쁜 일”이라며 “책임 있고 무겁게 처신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비록 안타깝고 불행한 일이 벌어졌지만, 관계 당국의 당사자에 대한 사유 설명과 당사자의 해명 등 과정을 차분히 지켜볼 때”라며 “총장을 정권 입맛대로 골라서 정권이 얻을 이익이 무엇이냐?”고 물었다.

그리고 “공주교육대학교의 총장 임용 문제가 조속히 마무리되어 지역사회와 함께 발전하는 계기가 되도록 공주교육대학교 학생·교육가족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있음)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 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