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 이 눈물 같은 땅에 서서
공주, 이 눈물 같은 땅에 서서
  • 김승배
  • 승인 2020.02.07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가 태어났고

우리가 살아왔고

또 살아 가야하고

죽어서도 묻혀야 할 곳이라 하면

이 얼마나 가슴 벅찬

눈물 같은 땅이냐

 

이 땅 즈려 밟고

살아가는 사람들이여

들판에 자라나는

이름 없는 풀 한 포기라도

함부로 베지 말자

그 풀잎 대궁 속엔

우리 아비들의 가련하고 애처로운

새벽 날 기침 소리가 들어 있느니

 

산비탈

밭두렁에 뒹굴어 다니는

작은 돌멩이 하나라도

함부로 건들지 말자

지천에 널린 그 돌 자갈 속엔

우리 엄니들의 검게 타버린

서러운 눈물이 들어 있느니

 

실개천가 반짝이는

작은 모래알 하나라도

함부로 밟지 말자

그 것은

내 할아버지

내 할머니들의

고단한 삶에 지쳐

부서져 뿌려진 마음들이며

뜨거운 살점들이니

 

산모퉁이에 쓰러져가는

허름한 오두막집이라 해도

우리 함부로 대하지 말자

거기에는

땅거미 내린 사립문 바라보며

엄마를 기다리다 배고파 울어대던

내 누이의 몸부림이 있고

군내 나는 고구마 퉁가리 끼고 둘러앉아

아침을 애타게 기다리던

까까머리 형제들의 간절함도

아직 살아 있느니

 

우리들 자식의 자식이

또 그의 자식의 자식들이

태어나고 살아가야 하는

이 눈물겨운 땅에서

어느 누구도

함부로 말하지 말고

함부로 행동하지 말자

우리 모두의 살점 같은 곳

우리의 땅

우리의 공주가 아니더냐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 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