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과 농부 1
시인과 농부 1
  • 성배순
  • 승인 2020.03.26 0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벽 4시 눈 비비는 나를 질질 끌고

동네 저수지 방향으로 그가 경운기를 몬다.

 

는개가 한 치 앞도 볼 수 없이 뿌옇다.

 

털털거릴 때마다 내 몸이 공중부양을 한다.

 

보이지 않는 길, 가도 가도 오리무중인데

그는 자꾸 묻는다. 멋있지? 환상적이지?

 

동서남북, 세상은 온통 는개에 갇혀 있는데

눈썹과 속눈썹에 작은 물방울을 매달고

 

그의 입술, 는개의 바다 위 둥둥 떠다닌다.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 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