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12월
  • 유계자
  • 승인 2019.12.07 0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때 지난 달력 속에서

조롱조롱 매달린 때죽나무꽃 하양 종소리가 잘랑거린다

 

날은 저물고

바닥을 치고 있는 시간은 차갑게 식어갈 뿐

 

당신과 환했던 날들은 품절에 가깝고

부풀어 오르는 건 볼록해진 나이뿐이다

 

더러는 다른 사람으로 살고 싶을 때도 있었다

 

보이는 것은 흐려지고

호명한 이름들은 자주 자리를 바꾸는데

음악은 볼륨을 높여야 귀에 들리고 담력은 허물어지고 있다

 

실금만 닿아도

열매의 둥근 길이 미끄러져

달력 속으로 주르륵 흘러내렸다

 

벽에 조랑조락 매달린 때죽나무 종소리

분명 때로 몰려올 푸른 봄이라고 중얼거린다

 

밖에서는 자선냄비가 울리고 12월이 남은 종을 치고 있다.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 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