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선, “김정섭시장, 동반사퇴하자” 파장
이창선, “김정섭시장, 동반사퇴하자” 파장
  • 송순선 기자
  • 승인 2019.11.26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사장만 다니는 시장 공주시장으로 볼 수 없어”
“회기 때마다 빠져 행사장만 다녀”
“동반 사퇴가 공주시 발전이라 생각”
공무원, 계속 보완요구…기업, 상인 ”공주오기 싫다“
“받아쓰기만 하는 시장 필요 없다” 주장

 

이창선 공주시의회부의장이 26일 신상발언을 하고 있다.
이창선 공주시의회부의장이 26일 신상발언을 하고 있다.

이창선 공주시의회부의장이 김정섭 시장을 겨냥해 시장사퇴를 권고해 파장이 일 것으로 보인다.

이창선 부의장은 26일 오전 10시 제213회 공주시의회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신상발언을 통해 “오늘 김정섭 시장은 의장에게 보고를 했는지 또는 정식으로 서류를 넣어 보고했는지 묻지 않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그리고 “저는 김정섭 시장의 공주시장직 사퇴를 권고한다.”며 “시장 직을 그만둘 때는 저와 그만 두는 게 공주시의 발전이라고 생각한다.” 고 밝혔다.

또한 “우리 의회를 얼마나 무시했으면, 회기 때마다 거의 빠져 행사장만 다닌다”며 “주민은 살피지 않고 행사장만 다니는 이런 공주시장은 공주에서 있어서는 안되는 만큼 저와 동반 사퇴할 것을 권유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금 선거가 며칠 안 남아서 선거운동하자고 각종 행사에 다니느냐?”며 “의회에는 나오지도 않고 행사장만 다니는 시장은 공주시장으로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대부분의 공무원들은 위에서 지시해도 듣지 않고, 움직이지 않는다.” 며 “(민원서류를) 보완을 요구할 때에는 한꺼번에 할 수 있도록 하면 되는데 한 가지 끝나고 나면 또 한 가지, 한 가지 끝나면 또 한 가지 식으로 일 년 동안 보완을 요구하기 때문에 기업, 상인들이 공주에 오기 싫다고 하고 있는 것” 이라고 역설했다.

이와 함께 “직원들이 이야기하면 학교 선생님마냥 메모지에 받아쓰기 하는 이런 시장은 공주에 필요가 없다”며 “그러니 저와 동반 사퇴할 것을 간곡히 권유한다.” 고 말했다.

한편 김정섭 시장은 26일 순천만국제습지센터에서 열리는 한국세계유산도시협의회 제22차 정기회의에 참석하느라 의회에 불참했다.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 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