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바람 정책톡톡 ‘사회복지 발전방향’ 토론회 개최
신바람 정책톡톡 ‘사회복지 발전방향’ 토론회 개최
  • 송순선 기자
  • 승인 2019.11.08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주시, 공주형 복지기준선 설정 필요성 공감…복지사회 구현 앞장

 

공주시(시장 김정섭)는 지난 7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사회복지 발전방향을 주제로 12번째 신바람 정책톡톡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관내 사회복지분야 전문가와 시설 운영자 및 종사자, 요양보호사, 사회복지공무원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본격적인 토론에 앞서 박순우 공주시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은 ‘공주시의 복지정책 방향 및 사회복지서비스 품질향상’이라는 기조발제를 통해 공주형 복지기준선 설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를 위해 △지역사회 통합돌봄 체계 구축 △거버넌스형 복지전달 체계 △복지와 보건서비스 연계 △지역사회복장협의체 활성화 △사회복지종사자 역량강화사업 운영 개선 등을 발전방안으로 제시했다.

이어 열린 자유토론에서는 정책제안과 애로사항, 개선방안 등 참여자들의 다양한 목소리가 잇따르며 뜨거운 열기를 더했다.

한 참여자는 공주시가 선도적으로 치매전문마을을 조성해 지역사회가 함께 고민하고 해결해 나가자는 의견을 제시해 눈길을 끌었고, 민간복지 활성화를 위한 복지타운 조성 필요성도 제시됐다.

또한, 복지 혜택 수혜자들에 꼭 맞는 맞춤형 복지의 필요성과 함께 자활기금을 활성화시킬 수 있는 조례 제정도 조속히 마련됐으면 한다는 바람도 나왔다.

이어 요양보호사와 사회복지사 등 최일선 복지 현장 종사자들의 처우를 개선해야 한다는 데에 공감했으며, 공공-민간 사회복지사 간 활발한 연계 협력이 이뤄졌으면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시는 이번 토론을 통해 제시된 다양한 의견을 적극 검토해 내년 상반기 중 마련될 공주형 복지 기준선 마련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정섭 시장은 “공주시정의 궁극적 목표는 한마디로 ‘복지사회’ 구현”이라고 강조하고, “토론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내년도 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검토하는 한편, 공주의 사회복지정책이 제대로 마련되고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 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