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초고령사회 대비 절실
공주시, 초고령사회 대비 절실
  • 박기영
  • 승인 2019.09.10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주시 초고령사회 정책 서둘러야

(기고) 박기영 공주시의회 의원

우리나라는 2000년 이후 급격한 출산율저하와 의학기술 및 생활수준의 향상으로 인하여 평균수명이 연장되면서 고령화 사회로 진입하였다. UN에서는 총인구에 대한 65세 인구의 비율이 7%이상이면 고령화 사회, 14% 이상이면 고령사회, 20% 이상이면 초고령 사회로 구분하고 있다.

그동안 고령화는 일본, 미국, 유럽 등 선진국에서나 주로 나타나고 있는 현상으로 알고 있었지만, 우리나라도 2000년 고령화 사회로 진입한 이후 26년만인 2026년에는 초고령사회로의 진입이 예상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공통된 견해다.

이는 지구상에서 유래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의 빠른 속도로 노년인구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일본의 35년, 미국의 90년, 프랑스의 154년에 비하면 엄청난 속도로 고령화가 진행되고 있는 것이다. 고령자 비율의 증가로 인한 인구 고령화는 노동 인력의 감소로 인한 세수 감소, 의료 및 복지비용의 증가를 야기하고 그로인한 세대 간 갈등을 심화시켜 해당 국가나 도시의 경쟁력을 약화 시키는 요인으로 분석되고 있어 고령화에 대한 대비는 미래사회 경쟁력 유지를 위한 매우 중요한 정책영역으로 다뤄지고 있다.

2019년 8월말 현재, 공주시의 총인구는 106,931명이며 65세 인구는 25,949명으로 총인구 대비 24.26 %를 차지하여 우리시도 이미 초고령 사회로 진입하였다. 이에 고령사회에 대비한 체계적인 계획수립은 물론 노인복지 인프라 확충을 위한 노력이 필요한 시점에 이르렀다고 판단되어 이와 관련하여 몇 가지 제안을 하고자한다.

첫째, 급속한 고령화에 따른 변화 대응에 필요한 조사 및 연구를 착수하여야 한다. 고령사회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고령사회 가이드라인을 수립하고 고령화에 따른 변화에 필요한 조사 및 연구를 실시하여 공주시가 세계적인 수준의 고령친화도시로 조성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시작해야 한다.

둘째, ‘효의 도시’ 공주시의 전통과 특성을 잘 살린 고령 친화적이고 노인복지가 잘 보장되는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제도적인 장치마련이 시급하다. 노인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생활 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생활환경 및 편의증진을 강화하고 노인복지시설 확충과 지원을 병행하며 활기찬 노후를 영위할 수 있도록 사회활동의 참여기회도 더 마련해야한다.

아울러 노인의 고용촉진과 직업안정 등 생산적인 활동과 건강 증진을 위한 연계체제 구축 그리고 홀로 사는 노인에 대한 지원 등도 강구되어야 한다.

셋째, 초고령사회에 효과적으로 대비를 위한 세계보건기구(WHO) 고령친화도시 네트워크 가입을 추진할 것을 권한다. 세계보건기구는 2006년부터 전 세계적인 고령화 추세에 더욱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고령친화도시 가이드라인을 개발하고, 2009년 정보교류 등을 위해 국제네트워크를 발족하였으며, 2018년 7월 기준 전 세계 38개국, 600개 도시가 회원으로 가입하여 활동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현재 서울시를 비롯한 여러 도시들이 세계보건기구 고령친화도시 네트워크의 가입 인증을 받아 세계 주요도시와의 정보공유와 교류를 통하여 선진화된 고령친화 정책을 추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가고 있다.

우리 공주시도 여러 가지 많은 수혜가 있는 세계보건기구 고령친화도시 네트워크 가입을 위한 고령친화도시 조성 실행계획을 추진할 것을 제안한다. 고령친화도시는 어르신들만이 행복한 도시를 추구하는 한정된 정책이 아니다. 공주시에 거주하는 어린이, 청년, 장년, 장애인, 어르신 등 세대를 넘어 공주시민 모두가 활기차고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는 살기 좋은 도시로 만들고 자 하는 것이다.

17세기 스페인의 철학자이며 모랄리스트 작가인 그라시안은 ‘나이를 먹을수록 세상을 바라보는 분별력은 깊어진다.’ 고 말했다. 어르신들과 함께 한다는 것은 분명 미래를 바라보는 혜안과 지혜를 얻을 수 있는 기회이기도하다.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 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