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추석 전 태풍 피해 응급복구 총력"
공주시, “추석 전 태풍 피해 응급복구 총력"
  • 송순선 기자
  • 승인 2019.09.10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설물 피해조사 지원체제로 전환 운영…피해 복구 적극 지원
김정섭 공주시장이 제46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김정섭 공주시장이 제46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공주시(시장 김정섭)가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인한 피해 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시는 태풍으로 인하 피해 상황 잠정집계 결과 공공시설 12건을 비롯해 주택 및 담장 파손 38건, 수목전도 75건, 간판파손 등 사유시설 136건의 피해가 발생했다.

또 농작물 피해는 △비닐하우스 69동 △벼 도복 138ha △배, 사과 등 낙과 52ha로 나타났고, 산림작물인 밤은 전체 재배면적의 53% 가량인 2826ha에서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와 함께 980가구가 정전피해를 입었는데 이는 당일 복구가 모두 완료됐다.

전국적으로 3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가운데, 다행히 공주에서는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다.

김정섭 시장은 “공공시설과 위험목 제거 등의 피해 상황은 응급복구를 통해 95% 가량 완료된 상태”라며, “응급복구가 필요한 곳은 추석 명절 전까지 모두 마무리할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시는 시설물 피해조사 지원체제로 전환해 운영하고, 복구계획 수립 시까지 피해조사 독려 및 진행상황을 철저히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벼 도복 및 낙과 등의 피해를 입은 농가에서 지원 요청이 있을 경우 시청 공무원과 군부대, 봉사단체 등의 협조를 받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 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