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섭 공주시장, “국가균형발전정책 시급히 집행돼야”
김정섭 공주시장, “국가균형발전정책 시급히 집행돼야”
  • 송순선 기자
  • 승인 2019.08.22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 국회분원 설치 및 충남도 혁신도시 지정 촉구

김정섭 공주시장이 세종시 국회분원 설치와 충남혁신도시 지정 등 국가균형발전정책의 시급한 집행을 촉구했다.

김 시장은 22일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언론 보도에 의하면 8월 안에 수도권 인구가 전국 인구의 50%를 넘는다. 한 달에 1만 명씩 비수도권에서 수도권으로 유출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사진)

김 시장은 “정부에서 그 동안 갈수록 피폐해지는 지방을 살리기 위해 국가균형발전정책을 발표했지만 그 실현의지와 집행속도에 문제가 있는 것 같다”며, “인구와 자원, 공공기관 등을 지역에 분산해 함께 잘사는 국가균형발전정책이 시급히 집행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회사무처가 지난 13일 발표한 10개 상임위와 예결위, 조사처 등의 세종시 이전 안을 골자로 한 연구용역 결과에 대해 김 시장은 “그것도 좋지만 가장 큰 국가균형발전 효과를 가져 올 수 있는 17개 상임위 전체를 이전하는 방안을 지지한다”며 민주당 방침과 뜻을 함께했다.

이와 함께 김 시장은 충남도의 현안으로 부상한 혁신도시 지정에도 목소리를 높였다.

김 시장은 “충남도가 혁신도시 지정 대상에서 제외되면서 국가균형발전정책과 공공기관 지방 이전정책에 소외돼 많은 불이익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하고, “충남도가 혁신도시에 지정되도록 관계법령 개정이 조속히 이뤄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가균형발전정책을 지지하고 촉구하는 타 지자체 및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국가균형발전정책 실현 촉구 운동을 벌여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계속해서 김 시장은 “세종시 출범에 따라 공주시 시세의 큰 부분을 담당했던 시설과 기관, 인구 등이 감소됐다. 세종시 및 행정도시건설청과 인접도시로써 공주시의 발전을 꾀해 왔으나 미흡하다고 평가한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따라서 “공주-세종간 광역BRT 교통체제 구축과 제2금강교 건설 문제 등 양 도시가 함께 발전할 수 있는 대책들이 조속히 이뤄지길 바란다”며, “중앙정부와 국회, 관계당국 등에서 정책적 배려와 정치적 지원을 아끼지 말아줄 것”을 당부했다.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 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