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섭, 공주보해체반대 앞장 단체 손보나
김정섭, 공주보해체반대 앞장 단체 손보나
  • 송순선 기자
  • 승인 2019.07.18 0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조금단체, 목적 어긋나면 사후 감사예고” 선언
“보조금 책정 시 다시 살펴볼 것”
새마을회, “물의 소중함 전하려 했는데…”
김정섭 시장이 17일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김정섭 시장이 17일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김정섭 공주시장이“보조금지급 단체가 목적에 어긋나는 교육을 할 경우 사후 감사를 실시하고, 보조금을 책정하는 과정에서 다시 살펴보는 계기가 있을 것”이라고 선언, 보조금 지급을 무기로 공주보 해체, 철거에 반대하는 사회단체 길들이기를 하는 것이 아닌 가 우려되고 있다.

김 시장은 17일 오전 10시 제40차 정례브리핑에서 공주시새마을지회 주관으로 열린 새마을지도자교육 중 공주보 해체, 철거반대와 관련된 교육을 했다는 모 언론사의 보도에 대해 “새마을회 교육이 조금 편향된 교육으로, 교육받은 분이 제보한 것으로 안다“며 ”새마을지회에는 9개 사업에 2억5천만원정도의 보조금이 지급되고 있고, 문제가 된 교육은 관내 새마을지도자 교육프로그램으로, 2천만 원의 보조금이 책정, 중앙회에서도 칭찬을 받을 정도로 좋은 프로그램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새마을지도자교육의 목적은 새마을이 지향하는 주민 공동체정신을 잘 이끌기 위한 지도자소양과 기술을 갖추기 위한 교육으로, 목적과 취지에 맞는 교육을 하도록 당부했다.” 며 “교육 대상자가 문제를 제기할 정도로 편향된 내용이 있을 수 있어 취지에 맞게 집행하도록 의사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또한 “어떤 단체든 보조금 지급 단체는 지방재정법, 공주시 지방보조금지원관리조례에 따라 그 목적에 어긋나면 사후 감사도 할 수 있다”며, “해마다 책정되는 보조금을 책정과정에서 다시 살펴 볼 수 있는 계기가 있을 것” 이라고 묘한 여운을 남겼다.

아울러 “모든 단체의 정치적 편향, 종교적 편향과 차별, 인권 차별 등 문제가 벌어지지 않도록 관리하겠다.” 고 말했다.

이와 관련 “그러면 공주시새마을지회에 대해 차후 감사, 평가과정이 이루어질 수 있다는 것이냐?”는 기자 질문에 김 시장은 “공주시새마을지회는 전반적으로 모범적인 운영을 하고 있어 새마을회 전체를 볼 필요는 없고, 구성원 교육에 있어(보조금사업) 편향적 교육이 있었나 하는 부분을 볼 것”이라며, “정치 편향, 종교편향, 남녀차별, 인권침해 등 소지가 발생되지 않도록 보조금 심사, 사후정산 과정을 조금 더 강화시켰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보조금 지원 단체가 시민들이 낸 세금의 목적과 취지에 부합하지 않으면 회계감사와 별도로 목적에 부합된 활동을 할 수 있도록 관련된 제도를 보완 하겠다.”고 말했다.

새마을관계자는 이에 대해 “교육은 아니었고, 회장 인사말 중에 물의 소중함을 배워야 한다는 취지의 PPT 설명이 있었다.” 며 “좋은 취지가 와전된 부분이 있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 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