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섭 공주시장, 주민소환 갈까?
김정섭 공주시장, 주민소환 갈까?
  • 김광섭 기자
  • 승인 2019.06.10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주보 해체반대투쟁위, “김정섭시장 강력규탄”
11일 공주보 해체반대 총궐기대회 후 퍼레이드
보 해체 찬성 시 주민소환으로 응징
공주보해체 권고안 발표에 대한 정치인들의 무소신에 반발하는 주민들의 원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 사진은 지난 2월 26일 공주보 앞에서 공주시민들이 공주보해체를 반대하는 집회 장면.
공주보해체 권고안 발표에 대한 정치인들의 무소신에 반발하는 주민들의 원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 사진은 지난 2월 26일 공주보 앞에서 공주시민들이 공주보해체를 반대하는 집회 장면.

 

공주보 해체반대 투쟁위원들이 자신의 입장은 함구한 채 ‘시민토론회’를 명분으로 뜨거운 감자를 피해보려는 김정섭 공주시장을 향해 “주민소환 응징”까지 내세우며 반발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공주보 해체 반대투쟁위는 10일 공주보 해체반대 투쟁 결의문을 통해 “공주보 해체를 반대하는 대다수 공주시민들의 의견을 무시하고 시민토론회를 강행하는 김정섭 공주시장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그리고 “한강과 낙동강은 주민반발로 보 개방조차 못하면서 국가 정책에 순응하여 보 개방을 수용 했던 금강 주민들은 완전히 무시, 물로 보며 일방적으로 해체하려 하고 있느냐?”고 따졌다.

또한 “공주보 해체반대가 공주의 민심인 것을 아는 공주시장은 그동안 무엇하고 있다가 환경부 발표가 임박해서야 시민토론을 한다고 1,000만원씩 혈세를 낭비하며 시민갈등을 조장하고 있느냐?”고 비난했다.

아울러 “농민들은 새벽부터 밤늦게까지 물 찾느라 개고생을 하고, 환경부는 관정판다고 온통 벌집을 만들고 있는데, 공주시장은 나와 보기나 했으며, 지하수 오염을 걱정해 봤느냐?”고 힐난했다.

이와 함께 “공주시민의 대의기관인 공주시의회에서 2월 26일 시민들을 대표해 만장일치로 공주보 철거 반대 결의문까지 의결했는데, 공주시장은 무슨 권한으로 민심을 왜곡하려 하느냐?”며 “공주시장이 공주보 철거 찬반 토론회를 여는 것은 민심을 수렴해 의결한 공주시의회의 의결을 무시하고,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드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더불어 “죽산보 인근 농민들의 항의에 죽산보는 벌써 담수했고, 세종보 인근 시민들의 의견 수렴에 세종보는 유보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는데, 공주시장은 지금 대체 무슨 일을 하는 것이냐?”며 “공주를 대표하는 정치인들은 공주시민의 생존권을 지키기 위한 공주보 지키기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공주보 철거에 대한 찬성을 할 경우, 시민들은 주민소환을 비롯해 표심으로 응징해 나갈 것”이라며 공주시장, 국회의원, 시·도의원 모두에게 강력히 경고했다.

그리고 ▲ 농민들의 생존권을 보장을 위해 즉각 담수 촉구 ▲ 공주보 해체 반대가 공주시민들의 의견임을 환경부에 표명 ▲공주보를 지키기 위해 공주시민들을 대표해 끝까지 투쟁할 것을 결의했다.

한편 공주보 해체반대투쟁위 선출직들에게 공주보 해체에 대한 의견이 찬성인지, 반대인지를 물어 이를 공개하고, 해체에 찬성할 경우 주민소환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져 공주시 선출직들의 고민이 크게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 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