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섭, “뜨거운 감자, 또 시민의견?”
김정섭, “뜨거운 감자, 또 시민의견?”
  • 송순선
  • 승인 2019.05.22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11일 공주보 시민대토론회 개최
시민 의견모아 국가물관리위원회에 제출
시민, “공주, 시장은 있으나 지도자는 없어”
김정섭 시장이 22일 브리핑을 하고 있다.
김정섭 시장이 22일 브리핑을 하고 있다.

김정섭 공주시장은 “오는 6월 공주보 시민대토론회를 실시,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 하겠다”고 밝혀 핫 이슈가 있을 때마다 시민의견을 명분으로 공주시의 최고 지도자, 결정권자로서의 책임을 회피하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을 받고 있다.

김 시장은 22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오는 6월 11일 오후 공주시 주최로 금강수계보 처리 대책과 관련 시민대토론회를 진행, 시민들의 의견을 듣겠다”고 말했다.

그리고 “이는 오는 7월에 예고된 국가물관리위원회에 시민의 집약된 의견을 제출하기 위한 과정” 이라며 “대토론회는 공주 시민이라면 누구나 발언 할 수 있도록 배려하겠으며, 더 폭넓은 의견 수렴을 위해 사전발언, 현장발언 등의 기회를 다 주겠다”고 밝혔다.

김 시장은 이어 “농번기로 인해 참석이 어려운 분의 의견은 사전 접수할 수 있게 하고, 여론조사를 공정하고 객관적으로 실시해 그 결과를 국가물관리위원회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윤응진 공주보철거반대추진위원회 사무국장은 “토론회에 앞서 농민들이 원하는 공주보담수와 김정섭 시장의 면담이 우선 이루어져야 한다.”며 “이러한 요구를 시 관계자에게 이미 전한바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브리핑 자리에서 대토론회를 한다고 하니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신관동의 김모씨는 “공주보로 인한 피해는 온전히 공주보와 가장 가까운 인근 지역민들인데, 이를 전 시민을 대상으로 토론회를 벌여 의견을 수렴한다는 것은 맞지 않다.” 며 “우선 인근 지역민들의 의견이 제일 우선시 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공주보 해체를 찬성하는 쪽 사람들 중에 실제로 공주보 인근 주민이 과연 몇 명이나 되는지 먼저 헤아려 보고 의견 수렴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주시 중동에 사는 박모씨(62)는 “김정섭 시장이 공주의료원에 이어 또 다시 뜨거운 감자를 ‘시민의견’이라는 명분으로 빠져나가고자 한다”며 “공주는 시장은 있으되, 지도자는 없는 도시”라고 비난했다. (관련기사 있음)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 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