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채성 세종시의원, “이재민 임시주거시설 등 시민 안전 꼼꼼히 살펴야”
임채성 세종시의원, “이재민 임시주거시설 등 시민 안전 꼼꼼히 살펴야”
  • 김광섭 기자
  • 승인 2019.05.21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답변에 급급한 형식적인 안전신문고 처리 지적…추후 조치 미흡 비판
읍면지역 이재민 임시주거시설 63개소 내진설계 미적용 우려

세종특별자치시의회 교육안전위원회 임채성 의원은 21일 세종시청 시민안전국을 대상으로 한 2019년 행정사무감사에서 “안전신문고 우수사례를 확인한 결과 기간 내 민원 답변에만 급급해 제대로 조치되지 않는 사항이 많았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임 의원은“지난해 12월 종촌동의 한 건물 난간이 흔들린다는 안전신문고 접수 건에 대해 10일 후 임시 보수 처리했다고 답변했으나 확인 결과 철사로 대강 묶어 놓았으며, 5개월이 지난 현재도 철사만 녹슬어갈 뿐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한 임 의원은 “연기면에 기울어져 있던 보안등이 신고 3일 만에 철거되었으나, 확인 결과 지난 2010년부터 9년 넘게 기울어져 있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임 의원은“세종시 이재민 임시주거시설 151개소 중 내진 설계가 적용돼 있지 않은 63개소 전부 읍면지역에 위치해 있었다”며“지진 발생 시 읍면지역 주민들은 내진설계가 되지 않은 임시거주시설에 머물 수 없어 동지역으로 이동이 필요하나 매뉴얼에는 반영되어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특히 임 의원은 “안전디딤돌 애플리케이션에 임시주거시설 전화번호가 해당 시설이 아닌 시청 담당자로 일괄 지정되어 있어 재난 발생 시 혼란이 우려 된다”고도 말했다.

이어 임 의원은 “세종시에 올해 4월말까지 5,625대의 승강기가 설치되어 있고, 승강기 관련 사고로 매년 250여건 이상 소방력이 출동하고 있다”며 “승강기 안전관리를 철저히 해 시민들이 불안함 없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해 줄 것”을 집행부에 주문했다.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 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